7억 5000만원 脫미세먼지 공모 나선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 모색 R&D대회 열어

여야 정쟁에 묻힌 ‘지방분권

국회 ‘지방자치법 개정안’ 5개월째 낮잠

국가정원 태화강 ‘백리대숲’조성

산업 메카서 관광도시로 변신하는 울산

창동차량기지 이전 부지 세계적 의료·바이오 첨단 산업단지 조성

서울대병원·삼성의료원 등 유치 계획…서울 아레나·홍릉 클러스터와 시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록(왼쪽 네 번째) 노원구청장이 지난 9일 하계동 극동아파트 단지 내에서 열린 아이 휴(休) 센터 개관식에서 화분에 물을 주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서울 노원구가 창동차량기지 이전 부지를 세계적인 의료·바이오 첨단 산업단지로 조성하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했다.

16일 구에 따르면 창동차량기지는 노원구 도심 한가운데 위치해 지역 발전의 제약이 돼 왔지만 2012년 차량기지 이전이 국가 시행 사업으로 확정돼 현재 지하철 4호선 당고개~진접선 연장 공사가 진행 중이다. 구는 이곳에 서울대병원, 삼성의료원 등을 유치해 세계 최대 종합병원을 건립하겠다는 종합개발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를 통해 차량기지 이전 부지를 의료·바이오 기업들이 모인 첨단 산업단지로 키우겠다는 복안이다.

구는 이 계획이 창동역 주변에 2024년 1월 개장 예정인 2만석 규모의 ‘서울 아레나’ 공연장, 인접한 홍릉 바이오 클러스터와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구 관계자는 “창동차량기지와 운전면허시험장 이전이 확정되면 ‘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으로 약 8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구는 창동 차량기지 옆으로 지하화가 추진되는 동부간선도로 창동상계 구간 상부에 수변문화공원도 조성한다. 2021년에 착공해 2023년에 완공할 계획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창동차량기지 이전 부지의 종합개발은 노원구가 ‘베드타운’ 이미지를 벗고 자족도시로 발전하기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7-1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친구들과 뉴스·예능 만들어요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조국 논란에… 김조원 행보 주목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서대문 ‘기숙사형 청년주택’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서 ‘서울 골목길재생’ 선정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