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풀무꾼 애환·소망 담은 노동요 ‘울산쇠부리소리’ 문화재 예고

30일간 각계 의견 수렴 뒤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쇳물난다 불매야/ 디뎌봐라 불매야/ 저쪽구비 불매야/ 어절시구 불매야….”

울산시가 예로부터 대장간에서 쇠를 다룰 때 불렀던 노래인 ‘울산쇠부리소리’를 시 무형문화재로 18일 지정 예고했다.

울산시는 “울산쇠부리소리는 산중에서 힘든 일을 하는 풀무꾼의 애환과 소망이 담겨 있으며, 우리나라에선 유일하게 풍철(豊鐵)을 기원하는 노동요”라고 소개했다. 삼한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철 생산이 이뤄진 산업도시 울산의 자부심을 북돋우는 중요한 문화자산이다. 지속적인 자료수집, 연구·활용을 통해 계승·보존해 나갈 계획이다.

1981년 당시 울산MBC 정상태 프로듀서가 지역 민요를 채록하던 중 울산 울주군 두서면 인보리에 생존해 있던 마지막 ‘불매대장’ 고 최재만씨의 구술과 소리를 담아 소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현 울산쇠부리보존회는 2005년 울산달내쇠부리놀이보존회로 시작해 지금까지 소리를 계승하고 있다.

무형문화재 지정은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뤄진다.

현재 울산시 무형문화재는 장도장, 일산동당제, 모필장, 울산옹기장, 벼루장 등 5개 종목이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07-1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