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동물테마파크…제주, 개발·환경보전 ‘갈림길’

대규모 개발 사업 승인 여부 촉각

노후 하수관 정밀 조사에 73억 투입

환경부 땅 꺼짐 현상 예방 추경 확보

풀무꾼 애환·소망 담은 노동요 ‘울산쇠부리소리’ 문화재 예고

30일간 각계 의견 수렴 뒤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쇳물난다 불매야/ 디뎌봐라 불매야/ 저쪽구비 불매야/ 어절시구 불매야….”

울산시가 예로부터 대장간에서 쇠를 다룰 때 불렀던 노래인 ‘울산쇠부리소리’를 시 무형문화재로 18일 지정 예고했다.

울산시는 “울산쇠부리소리는 산중에서 힘든 일을 하는 풀무꾼의 애환과 소망이 담겨 있으며, 우리나라에선 유일하게 풍철(豊鐵)을 기원하는 노동요”라고 소개했다. 삼한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철 생산이 이뤄진 산업도시 울산의 자부심을 북돋우는 중요한 문화자산이다. 지속적인 자료수집, 연구·활용을 통해 계승·보존해 나갈 계획이다.

1981년 당시 울산MBC 정상태 프로듀서가 지역 민요를 채록하던 중 울산 울주군 두서면 인보리에 생존해 있던 마지막 ‘불매대장’ 고 최재만씨의 구술과 소리를 담아 소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현 울산쇠부리보존회는 2005년 울산달내쇠부리놀이보존회로 시작해 지금까지 소리를 계승하고 있다.

무형문화재 지정은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뤄진다.

현재 울산시 무형문화재는 장도장, 일산동당제, 모필장, 울산옹기장, 벼루장 등 5개 종목이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07-1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성남 ‘한여름의 산타클로스’

폐지 줍는 어르신에 선물보따리

아동·청소년 정책, 당사자 목소리 듣는 송파

초·중·고 70여명 ‘100분 토론회’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