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부산 대저 들판에 새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엠블럼·개최일 조합 색깔 있는 벼 심어…市농업기술센터, 10월 농촌체험 축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강서구 대저 들녘에 등장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 개최 기원 대형 논 그림.
부산시 제공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합니다.”

부산 강서구 대저 들녘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대형 논 그림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부산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6월 강서구 대저1동 가로 98m, 세로 89m 크기의 논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엠블럼과 개최일자를 조합해 색깔 있는 벼를 심었다. 이번 대형 논 그림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특별정상회의를 홍보하고, 농업의 다원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에는 출산을 장려하는 그림을 그려 호평을 받았다.

농업기술센터는 10월 벼 수확 시기에 시민들을 초청, 벼 베기와 탈곡 등 다양한 농촌체험 행사와 특별정상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들판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산의 농업자원을 시정 홍보수단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9-08-2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