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세종·전남·부산, 지역안전지수 5년 연속 낙제점

행안부 ‘2019 지역안전지수’ 분석

멧돼지 포상금이 통했다… 올해 10만 마리 포획 눈앞

정부, 10월부터 마리당 20만원 국비 지원

잘나가던 하이패스, 왜 ‘먹통패스’ 되었나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63> 신뢰 잃은 하이패스 시스템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재앙 이겨내 예전 모습 회복한 바다…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문객 올해 벌써 3만명… 해마다 늘어
道 “국제서핑대회 유치… 경제도 살릴 것”

충남도 제공

2007년 사상 최악의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해 시커먼 기름으로 범벅이 됐던 충남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이 ‘서핑 천국’이 되고 있다.

23일 충남도와 태안군에 따르면 2017년 서핑을 하기 위해 만리포해수욕장을 찾은 방문객은 1만 2000명이었으나 지난해엔 2만 3000명으로 두 배 가까이로 급증했다. 김은배 태안군 전략2팀장은 “서핑은 사계절 즐기는데 올 들어서는 벌써 3만명이 넘게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곳에 서퍼들이 몰린 것은 4~5년 전부터다. 파도 높이가 0.4~0.9m로 동해안보다 작아 주로 초·중급 서퍼가 찾지만 바람이 거셀 때는 1m도 넘어 고수들도 자주 찾아와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안 유일의 서핑 포인트다. 서퍼들이 서핑 메카인 미국 캘리포니아에 빗대 만리포를 ‘만리포니아’라고 부를 정도로 인기를 끌자 해수욕장 근처에 서핑 장비를 대여, 판매하는 가게도 3곳으로 늘었다.

이곳은 12년 전만 해도 검은 기름이 뒤덮은 죽음의 바다였다. 2007년 12월 7일 발생한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 유출 사고는 바다와 해양환경뿐 아니라 지역경제마저 삼켰다. 하지만 123만명 자원봉사자의 헌신 등으로 사상 초유의 재앙을 극복해 냈고, 지금은 서핑 천국이 됐다.

도는 내년 8~9월 ‘만리포 롱보드 챔피언십 페스티벌’을 개최하기 위해 월드서프리그(WSL)에 조만간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국내 서핑 인구가 2017년 20만명에 이를 만큼 증가세가 가파르다. 대회를 열면 10일간 100만명이 찾을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 유입 효과는 물론 국제서핑대회 유치를 통해 국내 최고의 서핑 명소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태안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9-2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협력 리더십 시대 연 송파

박성수 서울송파구청장

“‘사람 중심의 R&D’ 지원”

권덕철 보건산업진흥원장

의료관광객·일자리 다 잡은 강서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민관 잇는 마을자치센터 문 활짝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