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국내 에어버스사 헬기 39대 전수 점검

독도 인근 추락 헬기 에어버스사서 제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서도 기체 결함으로 수차례 사고
헬기 정비·부품 관리 상태 등 집중 조사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에서 추락한 소방헬기와 관련해 정부가 국내에서 운항하고 있는 동일 제조사 헬기 전체를 대상으로 특별안전점검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사고 헬기는 프랑스 에어버스사가 제조한 ‘EC225’ 기종으로 2016년 국내 도입됐다. EC225는 과거 노르웨이 등 유럽에서 기체 결함으로 인한 사고를 수차례 일으킨 바 있다.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국내에서 운항 중인 헬기 가운데 에어버스사가 제조한 것은 총 39대로 공공 부문 17대, 민간 부문 22대다. 정부는 이날 관계기관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합동 회의를 열어 과거 사고 사례와 점검 기준, 중점적으로 점검할 사항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점검은 사고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동종 헬기의 안전성을 전반적으로 살피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민간에서 운용하는 헬기는 국토교통부가 전수 점검을 한다. 공공 부문에서는 헬기를 보유한 소방청과 산림청, 해양경찰청 등 담당 기관들이 특별안전점검을 추진한다. 헬기를 관리하면서 운영·정비규정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조종사에 대한 교육과 피로 관리는 적절한지, 수리용 부품과 자재관리 상태는 어떤지, 인가되지 않은 부품을 사용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합동안전점검 결과와 후속조치가 필요한 사항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안전정책조정위원회에 상정하고 앞으로도 기관별 후속조치 진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11-07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