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 “고향사랑기부제 몰라”

文정부 국정과제 무산 위기

최저임금 미만 장애인 1만명…대책도 ‘땜질’

중증발달장애인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장지·강일동 버스차고지에 청년·신혼부부 주거단지 생긴다

1인용 70%, 신혼부부용 30% 1805가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빌트인’ 가구·공유공간… 몸만 오면 돼
내년 설계안 채택·2024년 입주 목표
유휴부지 활용 콤팩트시티 모델 기대

서울 강동구 강일동 버스차고지에 조성될 콤팩트 시티 조감도.
SH공사 제공

서울 송파구 장지동과 강동구 강일동 버스공영차고지에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장지동 862 2만 5443㎡와 강일동 682 3만 3855㎡에 공공주택,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공원이 어우러진 ‘콤팩트 시티’를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로와 교통섬·빗물펌프장 위 공공주택에 이어 세 번째로 선보이는 도심 내 유휴부지를 활용한 콤팩트 시티 구축 모델이다. 콤팩트 시티는 고밀도 개발을 통해 도시 주요 기능을 한곳에 밀집시키는 도심 개발 형태다.

SH공사에 따르면 청년 1인 가구와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이 1805호(장지 840호·강일 965호) 건립된다. 70%는 20㎡ 크기의 1인 주택, 30%는 39㎡ 크기의 신혼부부용 2인 주택이다. 공유차량, 코워킹 스페이스(협업 공간), 공유주방 등 다양한 공유공간도 제공된다. SH공사 관계자는 “1인 가구는 에어컨·세탁기·냉장고·책상(식탁)·수납장 등 필수 생활가구를 ‘빌트인’ 방식으로 설치, 청년들이 몸만 들어오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기존 야외 차고지는 지하화하거나 실내 차고지 형태로 바꾼다. 냉난방, 환기 설비가 갖춰진 건물에서 주차·정비·세차 등 일상적인 차고지 업무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 소음·매연 등 주거 환경 저해 요인을 완전히 없앤다. 차고지 상부 공간의 50% 이상은 녹지 공간으로 만든다. 버스차고지가 ‘버스터미널’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합실과 수유공간 등도 마련한다. 도서관, 체육시설, 창업·일자리 시설, 판매시설 등 생활 SOC도 지어진다.

SH공사는 이달 중 장지 차고지, 내년 3월 강일 차고지에 대한 국제현상설계공모를 할 예정이다. 내년 7월 설계안 채택, 2021년 하반기 착공, 2024년 입주가 목표다. SH공사는 앞서 북부간선도로와 연희동 경의선숲길 교통섬·증산빗물펌프장 위에 콤팩트 시티를 조성하는 사업을 발표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주택단지 내 버스차고지 문제를 해소하고, 입체화를 통해 부족한 기능을 보완, 기존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11-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