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업무 수탁업체 ‘노무비 착복’ 막는다… 별도 계

민간위탁 노동자에 지급 여부 확인해야…근로조건 보호 확약서 위반땐 계약 해지

돕는 손, 숨은 손 잡아준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자원봉사자 격려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부산시,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일본 뱃길 승객 90% 급감… 여객선 감축·휴항 줄이어

1일 6편이던 부산~대마도 항로 1편 남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으로 부산에서 뱃길을 이용해 일본으로 가는 여행객이 크게 감소했다. 4일 부산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지난달 부산과 일본 대마도, 후쿠오카, 시모노세키, 오사카 등 4개 항로 국제여객선 승객은 3만 1375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34만 30497명과 비교해 90.86% 줄어들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에 35.0%였던 승객 감소 폭이 8월에는 68.8%로 커졌고 9월부터는 80%를, 지난달에는 90%를 넘어섰다.

항로별로는 대마도 승객이 압도적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부산과 대마도를 오간 승객은 989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21만 2152명보다 95.3% 감소했다. 오사카 항로는 63.8%, 시모노세키 항로는 69.1%, 후쿠오카 항로는 63.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8월부터 여객선 감축 운항 또는 휴항을 결정했던 선사들이 이달 들어 더 늘었다. 지난달까지는 니나호와 오션플라워호가 격일제로 부산과 대마도를 운항했으나 니나호가 지난 1일부터 31일까지 휴항 공지를 했다. 오션플라워호도 오는 9일부터 25일까지 휴항에 들어간다. 오션플라워호를 운항하는 대아고속해운 측은 ‘선박검사 때문에 25일까지 휴항한다’고 공지했지만 줄어드는 승객 감소가 큰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업계는 분석한다. 이로써 7월 전 하루 6편 이상이던 부산∼대마도 간 여객선은 일본 JR큐슈고속선이 운항하는 비틀호와 비틀3호만 남게 됐다. 비틀호와 비틀3호는 격일로 부산에서 출발해 대마도를 들러 후쿠오카까지 운행한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9-12-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7일 콘서트 예정대로…8일 ‘미우새’ 방송 미정강용석 “고소장 제출”…김건모 법적 공방으로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복지사업’ 2년째 최우수상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소년푸른성장대상’ 장관상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도시농업활성화’ 최우수상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