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기업 규모·업종별 임금현황 한눈에 본다

고용부 ‘임금 직무 정보시스템’ 공개…자발적 임금격차 완화 위해 매년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업체 규모와 업종, 직업·경력, 성별과 학력 등 6가지 변수에 따른 임금 분포 현황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동종업계에서 자신과 비슷한 일을 하는 노동자의 임금이 대략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고용노동부는 18일 ‘임금 직무 정보시스템’(www.wage.go.kr)을 통해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중 임금구조부문(2016~2018년)의 원자료를 활용해 임금분포현황 통계를 도출했다.

이 통계의 설계·분석 작업을 주관한 오계택 한국노동연구원 임금직무혁신센터 소장은 “원하는 정보를 일일이 검색해 비교해야 하는 현행 임금 정보 제공방식과 달리 보다 상세한 전체 통계자료를 제공함으로써 현장의 임금정보 접근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가령 제조업 경영 관련 사무원으로 대졸 이상이고, 경력이 5~10년 미만인 노동자의 평균 연봉은 5485만 4000원으로 나온다. 같은 조건의 노동자 임금을 수준에 따라 나열했을 때 중간 임금은 4845만 7000원, 하위 25%는 3724만 8000원, 상위 25%는 6419만 8000원이다. 산업(제조업), 직업(경영 사무원), 학력(고졸·전문대졸·대졸 이상), 경력(1년 미만~10년 이상) 등의 변수를 조합해 자신의 상태에 가장 근접한 값을 얻을 수 있다.

지난해 고용부의 임금 결정 현황 조사에 따르면 기업들은 임금 인상률을 결정할 때 기업의 실적·성과(65.1%)와 함께 ‘동종업계 임금 수준’(62.8%)을 가장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참고할 만한 시장 임금 정보가 충분치 않아 어려움을 겪어 왔다.

고용부는 기업들이 연공성(근속 연수에 따라 임금이 오르는 구조)이 강한 현행 임금 체계를 직무급 중심으로 개편할 때나 노동자의 임금을 정할 때 임금 분포 현황 통계를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노동시장에서 자율적으로 임금 격차를 완화하도록 매년 하반기에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2-19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