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의 해’ 관광 마케팅에 열 올리던 지자체들도 허탈

관광의 해 정해 4000만명 유치 목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경북 되레 방문객 50% 이상 급감
대전도 축제 등 각종 이벤트 불투명

올해를 ‘지역 방문의 해’로 지정해 관광객 유치 확대에 뛰어든 자치단체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19일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대구시를 비롯해 경북도, 대전시, 부산시 동래구, 경기 안산시·연천군, 전남 고흥·해남군, 전북 정읍시 등이 올해를 방문의 해로 지정했다. 이들 지자체는 지난해부터 다양한 행사와 축제를 마련하고 대대적인 홍보전을 펼치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올해를 ‘대구·경북 관광의 해’로 정하고 관광객 4000만명 유치에 나섰다. 대구시 1000만명, 경북도 3000만명이며, 이 중 외국인 관광객은 각각 100만명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억원, 도는 30억원 등 모두 5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관광객 유치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시도는 최근까지 ‘세계로 열린 글로벌 관광’으로 15개 해외 직항 노선 중심의 타깃 관광을 비롯해 중화권, 일본, 베트남, 태국 등 국가별 맞춤형 관광 마케팅을 적극 펼쳤으나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전혀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되레 관광객이 크게 감소하는 실정이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 관광지의 방문객이 50~80% 급감했으며, 특히 중국 인·아웃바운드 여행상품은 100% 취소됐다. 경북은 최대 관광지인 경주 관광객이 50% 이상 줄었다.

특히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서 18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추가 발생하면서 방문의 해가 물거품 될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당장 대구시는 다음달 초로 예정된 방탄소년단(BTS) 등이 출연하는 대형 케이팝슈퍼 콘서트를, 경북은 5월에 계획한 ‘2020 예천세계곤충엑스포’를 취소하기로 했다. 경주벚꽃축제와 마라톤대회 등 두 시도에서 계획한 각종 축제와 행사 개최도 불투명해졌다.

대전시도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 대전 방문의 해’ 사업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대전의 대표 축제인 대청호 대덕뮤직페스티벌(4월 초), 유성온천문화축제(5월 8~10일) 등의 추진이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 시는 올해 방문의 해 관련 예산 121억원을 확보했다. 전남 고흥군과 경기 연천군도 올해를 방문의 해로 정하고 관광객 600만명, 300만명 유치에 나섰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오히려 관광객이 줄어들고 있다.

지자체 관계자들은 “코로나19 사태가 확산 또는 장기화되면 방문의 해 사업은 물 건너갈 수밖에 없다”면서 “관광객 유치나 방문이 가능하겠냐”며 허탈해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문의 해 사업은 완전히 패닉 상태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2-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