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착한 건물주… 마포구 공유재산 72곳 임대료 인하

사용료·대부료 요율 ‘5→1%’ 인하… 코로나 상황종식 때까지 감면 혜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구 소유 공유재산을 임대한 소상공인들에게 임대료를 인하해 준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등 재난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추진한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시행령’ 일부개정이 지난달 31일 공포돼 법적 근거가 마련된 것에 따른 조치다.

구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공유재산심의회를 거쳐 공유재산 사용료·대부료의 요율을 기존 5%에서 1%로 낮추기로 했다. 감면 기간은 코로나19 심각 단계 발령일인 지난 2월 22일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다. 공공시설 25곳, 도로점용 25곳, 일반재산 22곳 등 72곳의 임차인들이 대상이다.

앞서 구는 공공시설 임차인들에게 영업중지를 권고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했으며, 영업중지 기간 임대료를 전액 감면해 주기로 결정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비록 작은 지원이지만 지역 내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돼 지역 경제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4-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