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맘대로 못 간다… ‘빨간불’ 켜지면 입장 제한

해수부 ‘혼잡도 신호등’ 50곳으로 확대 적정인원 100% 미만 땐 ‘초록’ 단계 표시 ‘노랑’ 되면 한적한 바다·관광지 분산 유도 200% 초과 ‘빨강’ 되면 물품 임대도 중지 25일부턴 야간 음주에 300만원 이하 벌금

‘해외 유입>국내 발생’ 지속… 필리핀·우즈베크 입국 제

방역 강화국 2곳 추가… 6곳으로 늘어 음성 확인서 입국 시 반드시 제출해야 외국인 교대 선원 무사증 입국도 중단 정부 주말부터 수도권 방역 완화 논의

직장인 72% “괴롭힘 금지 1년, 달라진 거 없다”

1000명 조사… “줄어” 20% “늘어” 8% 실효성 높이게 가해자 처벌 규정 필요

군위군 고로면→‘삼국유사면’으로 명칭 변경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위군청사 전경

경북 군위군은 ‘고로면’ 명칭을 ‘삼국유사면’으로 바꾸는 방안을 본격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고로면에 고려 시대 승려 일연(1206~1289)이 삼국유사를 저술하고 입적한 절인 인각사가 있다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군위군은 지난해 10월 주민신청서를 접수하고 최근 고로면 주민단체를 상대로 의견을 조사했다.

주민단체 회원 88명이 참여한 설문에서 92%가 삼국유사면으로 이름을 바꾸는 데 동의했다.

군위군은 주민설명회를 연 뒤 오는 15∼30일 고로면 모든 주민을 상대로 찬·반 의견을 조사해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임병태 군위군 총무과장은 “주민 의견 조사 후 관련 조례 개정, 각종 공부 정리와 시설물 교체, 조례 공포를 거치면 내년부터 새 명칭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2007년 강원 평창군 도암면이 대관령면으로 바뀐 것을 시작으로 영월군 하동면이 김삿갓면, 영월군 서면은 한반도면으로 지명 개칭이 줄을 이었다. 최근 경북지역 지자체도 이 흐름에 합류했다. 2015년 고령군 고령읍이 대가야읍으로, 울진군 서면이 금강송면·원남면이 매화면으로, 청송군 부동면이 주왕산면으로 각각 현판을 바꿔 달았다.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예종 옮겨와 GBC와 연계… 송파를 예술 클러스터 핵으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박성수 송파구청장

셔터 위 갤러리… 을지로 스토리 되새기는 중구

공구·타일 상가 주제로 공공미술 조성

상가 건물 아래 50년 잊혔던 공간 물도 사람도 예술도 다시

[현장 행정]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홍제유연’ 조성

강서,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가동

코로나 장기화에… 보건소 주차장 설치 텐트형에 비해 폭염·장마 보호 뛰어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