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강동,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 암사동에 들어선 ‘제2호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개소식에서 이정훈(왼쪽 세 번째) 구청장이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암사동에 장애인 홀로서기를 위한 ‘제2호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을 개소했다고 9일 밝혔다.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일상생활을 위해 필요한 지식과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는 공간이다. 강동구는 지난해 11월 강동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협약을 맺고 자립생활주택을 준비해 왔다. 지난 8일 문 연 2호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암사동에 있는 다세대주택을 매입해 마련했다.

장애인 한두 명이 최대 2년간 거주하면서 전자기기 사용, 요리 등 기초 생활습관을 익힌다. 동네 슈퍼에서 장보기, 관공서 방문하기 등도 연습한다. 자립생활 코디네이터가 함께하며 교육, 건강, 재정, 여가 등 삶의 전반적인 영역을 돕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이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 진출하기 전 홀로서기에 대한 두려움을 덜고 자립의 꿈을 이루는 데 든든한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7-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