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유엔 전자정부 평가 온라인 참여 부문 2회 연속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전자정부 평가에서 한국 정부가 온라인 참여 부문 2회 연속 1위에 올랐다. 전자정부 발전 부문 순위는 2위로 한 계단 올라갔다.

행정안전부는 ‘2020년 유엔 전자정부 평가에서 우리나라가 193개 회원국 가운데 ‘온라인 참여지수’는 미국·에스토니아와 함께 공동 1위, ‘전자정부 발전지수’는 덴마크에 이어 2위를 했다고 11일 밝혔다.

유엔은 2002년부터 2년마다 전체 회원국의 전자정부 수준을 평가하고 있다. 전자정부 서비스의 우수성을 평가하는 전자정부 발전지수와 온라인을 통한 정책참여 활성화 수준을 평가하는 온라인 참여지수로 나눠 순위를 매긴다.

우리나라는 2010년, 2012년, 2014년 3회 연속으로 발전지수와 참여지수 모두 1위를 차지했다. 2016년에는 발전지수 3위·참여지수 4위, 2018년에는 발전지수 3위·참여지수 1위를 했다.

전자정부 발전지수는 온라인서비스·통신인프라·인적자본 등 3개 세부지표 평가를 종합해 반영한다. 우리나라는 전자정부 서비스 수준을 나타내는 온라인 서비스에서는 참가국 가운데 유일하게 만점을 받았으나 나머지 두 지표에서 덴마크보다 낮은 점수를 받아 2위를 했다. 온라인 참여지수는 국민에게 정보가 얼마나 제공되는지를 나타내는 정보 제공, 국민의 정책 시행 과정 참여 수준을 보는 정책 참여, 국민이 정부와 함께 정책을 수립하고 결정하는지를 평가하는 정책결정 등 3개 지표로 나뉜다. 한국은 2018년에 이어 3개 지표 모두 만점을 받았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정부혁신이 중요하다”면서 “국제적으로 우수하다고 인정받은 전자정부가 디지털 뉴딜부문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