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여주시, 전시민 대상 무료 ‘응급선별 검사’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지자체 첫 채취에서 결과까지 1시간 만에 신속하게


이항진 시장이 10일 전국 지자체 처음으로 채취에서 결과까지 1시간 만에 신속하게 알 수 있는 코로나19 PCR 응급선별검사 도입을 도입한다고 밝히고 있다. 여주시 제공

경기 여주시가 전국 지자체 처음으로 채취에서 결과까지 1시간 만에 신속하게 알 수 있는 코로나19 PCR 응급선별검사(스크리닝) 도입을 추진한다.

이항진 시장은 10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스크리닝 검사는 기존 확진 검사와 같은 PCR(유전자증폭) 방식이지만 현장에서 채취와 검사까지 해 1시간 내외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며 “모든 여주시민을 대상으로 전액 무료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선별진료소는 기존대로 운영되며 스크리닝 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면 선별진료소에서 확진 검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를 위해 지자체가 스크리닝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대응 지침의 개정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기존 PCR 방식은 정확도는 높으나 검사 시간이 약 3∼6시간으로 길고 비용도 많이 들 뿐 아니라 검사기관까지 이동해야 하는 불편이 있어 집단감염 고리를 신속히 차단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정부의 지침이 개정되는 대로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스크리닝 검사는 음성 판정의 경우 정확도 100%에 가깝고 비용도 기존 확진 검사의 3분의 1가량이라 선별진료소 업무를 경감하고 관련 예산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