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북도, 코로나19 확산세에 추가 병상 확보 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추가 병상 확보에 나섰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기준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 4곳의 음압 병상 87개 가운데 여유분은 12개다.

포항의료원은 음압 병상 8개가 환자로 모두 찼고 안동의료원도 29개 병상에 확진자가 모두 입원해 있다.

김천의료원은 20개 중 6개,동국대 경주병원은 30개 중 6개만 남은 상태다.

지역 확진자 가운데 37명은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도는 확진자 발생 추세가 이어지면 앞으로 병상이 부족할 것으로 보고 오는 20일까지 안동의료원 일반 병실을 비우고 110병상에 이동형 음압기 등 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또 포항의료원 일반 환자를 옮기고 123병상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경북에선 최근 소규모 연쇄 감염이 이어져 12일(0시 기준) 19명,13일 18명,14일 16명,15일 15명으로 나흘 연속 두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