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쇼핑하듯 땅 사들여… 윤리가 땅에 떨어진 LH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하천 홍수위험지역 표시 지도 공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년 고용률 낮아 비상인데… 공공기관 67곳 고용의무 외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구, ‘함께의 가치’를 만들어가는 마을공동체 활동 전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 서울 양천구 신월2동 ‘한아름어린이공원’에서 주민과 아이들이 그림타일을 붙이고 있다.
양천구 제공

“제가 그린 그림이 놀이터에 붙어있어요.”

서울 양천구가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이 주민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주고 있다.

24일 양천구에 따르면 신월2동에서 ‘우리 동네 빛내라’ 팀으로 활동 중인 어린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직접 아름답게 꾸민 ‘한아름어린이공원’이 화사한 분위기로 활기를 되찾고 있어 주목 받고 있다. 이 공원은 사람들의 발길이 점차 끊기며 쓰레기가 쌓이고, 우범지대로 변할 위기에 놓였다. 그러자 이를 안타깝게 지켜봤던 주민들이 방치된 놀이터를 새롭게 바꿔보자는 의지를 가지고 뜻이 통하는 동네 엄마들과 그 자녀를 모아 2019년 부터 마을공동체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처음엔 버려진 쓰레기를 청소하고 잡풀을 제거하는 정화활동부터 시작해 삭막한 놀이터 벽면에 아이들이 그린 그림으로 만든 타일을 붙였다. 이로 인해 한아름어린이공원은 더 이상 어둡고 침침한 공간이 아닌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배어있는 밝은 놀이터로 변화했다.

동네 어르신과 이웃들의 관심도 나날이 커졌다. 신월2동 나비남 모임에서는 잡초 제거를 도와주고, ‘한마음놀이마당’ 주민모임은 놀이터에 찾아와 아이들과 다문화 놀이문화 체험행사를 함께했다. 구에서는 이런 사례들을 모아 ‘함께 그리는 양천 이야기’를 지난 22일 발간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한 해 동안 마을공동체와 함께한 이들의 소중한 마음과 진솔한 이야기가 담겨 있는 사례집이 널리 읽히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주민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함께 만드는 마을을 만들어 나가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 반딧불이’… 금천 고가의 공간 혁신

[현장 행정] 유성훈 구청장, 어둡던 하부 180도 변신

명상·운동으로 재충전… ‘마음 백신’ 만드는 양천

[현장 행정] 건강힐링문화관 방문한 김수영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