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가 1차접종 뒤 11명 집단감염… 여수 요양병원 ‘백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어르신 운전 중’ 실버마크, 지역 벗어나면 ‘혼란 마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작, 코로나 경영난 中企·소상공인에 200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전남 학생은 어쩌고… 5년째 “전북 학생도 지역인재”라는 전남 의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남권 안에서 학칙으로 지역 설정 가능
전북대는 전북만… “지역 역차별” 비판

전남대가 의·치·약학과 등 의학 계열 지역인재 전형을 전북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2015년도 이 제도 도입 뒤 고수하면서 광주·전남 교육계가 반발하고 있다.

5일 지역 교육계에 따르면 전남대는 2023학년도 의학 계열 지역인재 선발 비율을 2022학년도 41%에서 62%로 확대하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하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대학입학 전형 시행계획안을 발표했다.

의과대학은 정원 125명 중 80명(2022학년도 51명), 치의학전문대학원은 35명 중 21명(〃17명), 약학부는 60명 중 36명(〃23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는다. 지원 자격도 현재와 마찬가지로 광주, 전남북 고교 졸업예정자와 졸업생에게 준다. 그러나 전북대는 전북 고교생으로 한정하고 있고, 2023학년에도 이를 유지할 계획이다.

지방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광주·전남북 대학은 호남권에서 학칙으로 지역을 정할 수 있다. 전남대는 이를 근거로 전남대는 호남권 전체를, 전북대는 전북을 한정한 것이다. 의학 계열 과가 있는 조선대는 광주·전남을, 원광대는 전북으로 지역 범위를 한정한다. 전남지역 한 고교 교사는 “전남대가 이 같은 지역인재 전형을 고수하는 것은 지역 고교생들을 역차별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전남대 입학본부 관계자는 “전남대 총장이 전북대 총장에게 지역 범위를 ‘호남권’으로 함께 묶자고 말씀을 드리고 있다”며 “만약 전북대가 2024학년도에도 지역 범위를 확대하지 않으면 전남대 차원에서 입학전형을 변경하는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21-04-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튜버 체험·1000권 독서… 으뜸 ‘교육 도시’ 실천하는

[현장 행정] 방정환교육센터 조성한 류경기 구청장

투명 페트병 모아 옷 만들고 돈 주는 관악

의류업체와 자원순환체계 구축 협약 수거함에 넣으면 포인트·상품권 제공 재생원료업체 연계 의류 재생산 협력

강북, 미검사자 실시간 집계… 코로나 차단 총력

수집 번호·검사자 번호 비교 시스템 개발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