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예방의학·방역정책 등 시민 건강 지키는 역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

“의사 전문성 인정… 정책 수립 기여”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

“현장에서 치료하는 의사가 개별 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면, 보건·방역정책을 맡는 것은 서울시민 전체의 건강을 지키는 역할을 합니다.”

2011년 보건소 진료로 공공의사의 길에 들어선 송은철 서울시 시민건강국 감염병관리과장은 보통 사람들이 아는 의사가 하는 일을 하지 않는다. 송 과장은 “대부분 의사라고 하면 현장에서 시민들을 치료하는 것만 업무라고 생각하지만 공공의료로 눈을 돌리면 예방의학과 감염병 관리, 방역 정책 수립 등 다양한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코로나19 관련 방역정책 업무를 맡은 그에게 어떤 보람이 있냐고 묻자 싱거운 답변이 돌아왔다. 송 과장은 “현장에서 사람을 치료하면 상태가 나아지고, 건강이 회복되는 것을 눈으로 볼 수 있지만, 방역정책을 만들고 실행하는 업무는 바로바로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 경우가 많다”면서 “한참 시간이 지나서야 지금의 코로나19 방역정책이 어떤 점은 잘됐고, 어떤 점은 부족했는지 평가가 나올 것인데 그때 좋은 평가를 받는다면 기분이 좀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공공의사로서 장점을 설명해 달라는 얘기에 송 과장은 “가장 큰 장점은 정책 수립과정에서 의사로서 전문성을 인정받을 수 있고, 그게 정책에 반영된다는 점”이라면서 “공무원이라 직급이 있고 상사가 있지만 의사가 갖는 전문성은 항상 존중받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료를 넘어 의사로서 전문성을 발휘할 길이 있다는 것을 많은 의사가 알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4-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