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로 숨통 틔고 매출 244% 오르고… 경북, 기업하기 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한 문구 쓴 위생용품 허위·과다광고 기승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 취약층 정신건강에 지자체 복지체계 활용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서울시, 남북 올림픽 공동유치 박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1.4.21 연합뉴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서울시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15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1일 2032 올림픽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제안서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에 제출한 데 이어 화상회의를 추진 중이다. 앞서 IOC는 2032년 하계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서울·평양에서 공동 유치는 사실상 무산된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지만, 시는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라는 기조로 공동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남북 공동 유치 기조에 변함이 없이 중앙정부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 오찬에 참석해 “2032 올림픽과 관련해 시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물었다”고 오찬 직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오 시장은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는 취지로 답의 말을 확인했다”며 “추후에 이 문제에 대해 정부와 논의하면서 보조를 맞추기로 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실무 부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시의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은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 개최 방안’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서울과 평양은 올림픽 유치를 위한 별도의 남북 합의를 체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보고서는 “하계올림픽을 공동 유치하려면 우선적으로 국제사회의 지지 확보와 대북제재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따라서 남북한 정부와 서울-평양은 유치 단계부터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동 준비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하계올림픽 유치 및 개최르 ㄹ위한 기본 계획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놀이·보육·창업’ 한 곳에서 척척… 관악 가족 친화형 공

[현장 행정] 박준희 구청장 ‘행복센터’ 개관식 참석

“도시개발 사업에 총력… 상업지역 비율 확대로 광진 가치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선갑 광진구청장

“신정차량기지 문화시설로 개발해달라” 김수영 양천구청장

목동 아파트 재건축 조속 추진도 언급 ‘국회대로 상부 공원화’ 주민 의견 전달

스타트업 육성 315억 모아… 강남, 유니콘 기업 키운다

창업펀드 모집, 목표보다 115억 더 모여 ICT산업 중심으로 총액 40% 연내 투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