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장마, 폭염 기승에 모기도 비틀비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오류IC에 보도 …보행 불편 해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주민이 가꾸는 신정허브원 완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구릉지라 소외된 응봉동 265번지, 경사형 모노레일로 발 편한 동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정 포커스] 이성수 성동구의회 의장


이성수 성동구의회 의장

“구릉지라는 이유로 정체된 응봉동 265번지 주민들에게 생활의 활력을 불어넣어 더 오래 살고 싶은 동네가 되도록 할 것입니다.”

이성수 성동구의회 의장이 서울 성동구 응봉동 일대의 열악한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이 의장은 지난 17일 성동구의회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다음달까지 응봉동 265번지 주거환경개선지구 해제를 목표로 진행하겠다”며 “이어 구릉지 이동편의 개선사업과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응봉동 265번지는 1990년 4월 주거환경개선지구로 지정돼 도로, 상하수도 등 공공부문 기반시설이 어느 정도 정비됐다. 또 이 의원이 7대 의원 시절 주차난에 시달리는 응봉동 일대에 서울시 예산을 투입해 80여대의 주차공간을 마련토록 했다. 다만 민간 주택 가운데 10% 정도는 아직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여기에 주거환경개선지구로 묶여 있어 각종 개발이 제한돼 있다.

이 의장은 “지구 해제를 한 뒤에는 동네 생활권의 편의를 개선하는 의정활동을 펼치려고 한다”며 “구릉지 이동편의 사업을 통해 경사형 모노레일을 이용해 행당서울숲 푸르지오 인접부 계단부터 응봉동공영주차장과 대현산체육관이 나뉘는 삼거리까지 설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민 의견을 청취한 다음 블록 단위 소규모로 노후된 주택과 주거환경을 정비하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토록 집행부에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05-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더위 쉼터 127곳 운영… 노인들 폭염 걱정 던 중랑

[현장 행정] 폭염에 경로당 찾은 류경기 구청장 백신 접종 14일 지난 노인만 이용 가능 쉼터마다 방역관리자… 수칙 준수 철저 류 구청장 “관내 어르신 97% 접종 마쳐 방역수칙 지키고 제한적 운영하면 될 것”

AI로 ‘1인가구 안전’ 챙기는 동대문

전력 사용량·통화 기록·생활 패턴 살펴 이상 징후 있으면 복지 공무원에 알려

매년 5월 마지막 토요일은 동작 청소년 세상

‘청소년의 날’ 조례 제정… 주간 등 선포 문화·예술 행사 개최… 입장료 등 혜택

주민과 소외이웃 1대1 결연…미용 서비스 등 복지공동체

동대문 대표 복지 ‘보듬누리 사업’ 10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