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서 부산 발령, 20년째 주임… 직원들 울린 세이브존 용 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처럼 군림한 ‘용석봉 회장’의 갑질

용 회장 생일 때 인금인상률 일방적 통보
그마저도 10년 전부터 없어 사실상 동결

말 안 듣는다며 출근 불가능한 곳에 전보
노조 위원장은 18년간 15차례 자리 옮겨
승진도 인색 10년 이상 만년 과장 수두룩

세이브존 부천지점 외부 전경.

국내 대형 유통업체인 세이브존이 직원들을 상대로 다양한 형태의 갑질을 해왔다는 폭로가 나왔다. 8일 직원들에 따르면 용석봉 세이브존 회장은 약 10년 전까지 자신의 생일잔칫날 임금인상률을 발표했다. 기업 오너들의 갑질행위가 사회적 공분을 낳은 이후 생일잔치를 중단했고, 이후에는 임금도 올리지 않고 있다. 연월차 수당도 제대로 주지 않고 불만 있는 직원들을 길들이기 위해 출퇴근이 불가능한 곳으로 발령내기도 했다.

직원들은 당시 회사가 노조와 임금인상을 협상하는 게 아니라 회장 생일에 맞춰 야유회를 열고 임직원·점장·노조 간부 등이 참석한 저녁 만찬에서 회장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2009년쯤부터는 연차 및 휴무수당도 지급하지 않는다고 폭로했다. 일부 직원들은 지난 5월 “최근 3년치 연차 및 휴무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게 해달라”며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전주지청, 대전지방고용노동청 등에 진정서를 냈다. A씨는 “지난 11년여 동안 4000만원 전후 못 받은 것 같다”면서 “약 240명 모든 직원들의 최근 3년치만 따져도 20억원은 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회사 말을 들지 않는 직원들은 사실상 출퇴근이 불가능한 곳으로 발령내기도 했다. 실제로 세이브존아이앤씨 노원점 근처에 사는 B씨는 연고가 없는 전주점으로, 세이브존아이앤씨 광명점 근처에 집이 있는 C씨는 사실상 다른 회사인 세이브존리베라 해운대점으로 발령받았다. 세이브존아이앤씨 희망노동조합 임정 위원장은 “나는 지난 18년간 15차례 전보발령이 있었다”면서 “부당한 전보발령은 탐탁지 않은 직원이 스스로 회사를 그만두게 하거나, 길들이려는 목적으로 자주 사용된다”고 주장했다. 창업주인 용 회장은 ㈜세이브존, ㈜세이브존아이앤씨, ㈜세이브존리베라 등 3개 법인 최대주주다.

승진인사도 극히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임 위원장은 “18년 동안 과장에서 차장으로 딱 한 번 승진했다”며 “10년 이상 만년 과장, 차장인 직원들이 수두룩하며 한 여직원은 20년 가까이 근무했는데도 아직 주임 직급”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세이브존 측은 “회장 생신에 맞춰 임금인상률을 발표한 적이 없다”면서 “매년 2호봉씩 자동 승급되면서 급여가 인상된다”고 반박했다. 연차 및 휴무수당 미지급 관련 진정사건에 대해서는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해명했다. 부당 전보 발령과 승진에 대해서는 “전보 발령은 당사자 동의를 구하고 내며 일부 부당 전보발령 주장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면서 “승진인사는 회사 규정 및 평가에 따라 시행한다”고 밝혔다.



글 사진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1-07-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