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19에 가구 업계 호황·디자인 출원 활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허청 분석결과 지난해 1325건 출원
외부활동 제약과 재택근무 확대 영향

회사원 A씨는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잦아지자 책상을 구매하면서 소파와 침대도 교체하고 안마의자도 주문했다.
특허청 분석결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이 늘고 재택근무가 활성화되면서 가구류 판매 증가와 함께 디자인 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대전청사 전경. 서울신문 DB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이 늘고 재택근무가 활성화되면서 가구류 판매 증가와 함께 디자인 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온라인쇼핑 가구 거래액이 2019년 3조 4756억원에서 2020년 4조 9880억원으로 43.5% 증가했다.

30일 특허청이 가구류 디자인 출원을 분석한 결과 2018년(854건)까지 감소세를 보이다가 2019년 938건으로 전년 대비 9.8%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325건으로 전년대비 41.3% 급증했다. 지난해 소파는 일인용 30건, 다인용 216건 출원돼 전년 대비 각각 25.0%와 44.0% 증가했다. 안마용 의자는 2016~2018년 연평균 2건이 출원됐지만 2019년 22건, 지난해는 51건으로 증가세가 뚜렸했다. 외부활동이 제약에 따라 집안에서의 질 높은 휴식과 건강 관리에 대한 수요가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침대 또한 2019년 126건, 2020년 195건으로 증가했고 관련 물품인 매트리스 출원도 크게 늘었다. 온라인 수업과 재택근무 일상화로 가정에서 업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무용 가구 출원도 증가해 테이블은 전년보다 43.7% 증가한 240건, 책상은 24.4% 늘어난 97건이 출원됐다.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