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차지해 버린 독도 주민 숙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 ‘깍두기’외교부… 제대로 기능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임실의 빛나는 보물 셋… 1000만 관광시대도 꿈이 아니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기특사경,, 18~29일 쌀 가공식품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수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쌀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차단을 위해 도내 쌀 가공업체 30개소를 집중 수사한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 내용은 저가의 수입 농산물을 고가의 국내산 또는 지역특산품으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행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및 영업 관계 서류 허위 작성 행위, 사용할 수 없는 위해 식품 원료의 불법 제조·판매 행위 등이다.

도는 적발된 불법행위를 원산지표시법, 식품위생법, 양곡관리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적발업소 위반 사실 공표 및 해당 제품 압류·폐기 등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

윤태완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외식 자제로 쌀 가공식품 소비가 증가한 만큼 원산지 부정 유통 등을 차단하기 위해 단속을 한다”며 “올바른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쌀 가공식품 불법유통을 근절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북을 빛낸 주인공’ 명예의 전당에 헌액

우수사업에 보건소 건강과·구 일자리과 명예로운 구민엔 지역 순찰자 등 총 5명

‘부엉이 감시단’ 띄운 서대문… 온라인 성범죄 막는다

SNS 등 디지털 성범죄 게시물 점검 문제 있으면 KISO·방심위 등에 신고 청소년 보호·안전한 인터넷 환경 앞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