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험 특채에도 외면… 가축방역관 어디 없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2종 7층’ 규제 풀고 25층 허용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16개국 특허 분석 691개 기술군 분리… mRNA 백신 개발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특사경,, 18~29일 쌀 가공식품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수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쌀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불법행위 차단을 위해 도내 쌀 가공업체 30개소를 집중 수사한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 내용은 저가의 수입 농산물을 고가의 국내산 또는 지역특산품으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행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및 영업 관계 서류 허위 작성 행위, 사용할 수 없는 위해 식품 원료의 불법 제조·판매 행위 등이다.

도는 적발된 불법행위를 원산지표시법, 식품위생법, 양곡관리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적발업소 위반 사실 공표 및 해당 제품 압류·폐기 등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

윤태완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외식 자제로 쌀 가공식품 소비가 증가한 만큼 원산지 부정 유통 등을 차단하기 위해 단속을 한다”며 “올바른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쌀 가공식품 불법유통을 근절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