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발한 아이디어, 혁신적 지방행정… 주민편익 위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시 다주택 고위 공직자, 승진 못 하고 업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예술인들 ‘실감형 온라인 콘텐츠’ 제작, 서울시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관가 블로그] 누가 전효성의 감정을 재단하는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유튜브 캡처

최근 여성가족부가 젠더폭력 근절 캠페인으로 진행하는 ‘희망그림’ 영상에 출연한 가수 전효성의 발언이 일부 네티즌들의 공격을 받고 있다. ‘희망그림’은 일상 속 젠더폭력을 외면하지 않고 안전한 일상을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담아 제작하는 영상이다. 지금까지 총 14편이 제작된 영상에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 방송인 강주은, 프로파일러 권일용 등이 출연해 디지털 성착취와 직장 내 성희롱 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일부 네티즌, 젠더폭력 근절 캠페인 공격

공격을 받은 발언은 전효성이 ‘본인이 꿈꾸는 안전한 대한민국’에 대해 “어두워지면 ‘내가 오늘도 안전하게 살아서 잘 들어갈 수 있을까?’ 생각한다”고 한 부분이다. 해당 영상에는 “망상적 공포가 낳은 또 다른 폭력”, “우리나라보다 치안이 안 좋은 나라는 너무나 많다” 같은 댓글이 달렸다. ‘싫어요’ 표시 역시 3만 1749개나 됐다.

성희롱, 성폭력, 디지털성범죄,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 이른바 젠더폭력이 현실에 존재한다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2020년 대검찰청 범죄분석에 따르면 4대 흉악 강력범죄(살인·강도·성폭력·방화) 가운데 압도적 다수인 91.3%가 성폭력이며, 지난 10년간 발생 건수가 51.6% 증가했다. 여성들의 정신건강을 연구하는 이민아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성범죄 문제로 여성들은 직접적 피해자가 아니더라도 항상 약간의 긴장 상태에 있다”에 있다고 말했는데, 전효성의 발언과 같은 맥락이다.

사실 여부를 살필 것도 없다. 문제는 여성 개개인의 경험과 감정에 ‘망상’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백래시’다. 특히나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여성 연예인들에게 그러한 백래시는 더욱 효과적이고, 그래서 더 자주 등장한다. 여성 개개인의 감정이 가시화되고 공론장에서 이를 나누는 데서 성평등이 시작된다. 그런 점에서 전효성이라는 개인의 감정을 타인이 재단하는 그 자체가 폭력이다.

●개인의 감정을 타인이 재단 그 자체가 폭력

여가부에 따르면 전효성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젠더폭력 문제에 관심을 보여 대상자로 선정됐고, 해당 영상 녹화도 대본 없이 진행할 만큼 열의를 보였다 한다. 그는 해마다 8월이면 일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에 추모글을 올리고, 위안부 후원 팔찌를 착용하는 등 시대를 뛰어넘어 젠더폭력 희생자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 왔다.

권김현영 여성현실연구소 소장은 “여성들이 겪는 현실에 대해서 당연한 이야기를 하는데 이를 못 받아들인다는 것은 그 발화 자체가 본인들을 불편하게 만든다는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도 여성 연예인들이 나서 주는 용기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성들의 발화가 ‘소신’이 아닌 일상이길 바라며, 전효성의 앞날을 응원한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1-11-1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반려견 제대로 사랑하기… 동대문에선 나도 개통령

[현장 행정] ‘동물복지’ 실현 유덕열 구청장 반려견 행동교정 아카데미 마련 전문 강사와 함께 펫티켓 등 실습 유기동물 입양비·중성화도 지원 “사람·동물 공존, 주민 행복과 직결”

중랑 8개 기관 일자리 ‘어르신 2216명’ 모십니

급식도우미·청소관리관 등 33개 사업 기초연금 수급자 대상 새달 6일 모집

금천, 국무총리·서울시장 표창 잇단 수상 ‘겹경사’

민원공무원의 날 ‘민원 우수기관’ 선정 청소년 상담사 3명 ‘우수 동반자’ 배출

구의역 KT 부지, 첨단업무복합단지로 개발

신청사·주택·호텔 등 대규모 시설 도입 동서발전축 연결하는 동북권 중심 변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