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나무 500만 그루 심기 착착… 미세먼지·기후변화 선제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 구청장의 남다른 선견지명

유동균(가운데) 마포구청장이 마포구의 대표적인 친환경 정책인‘500만 그루 나무 심기’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들과 함께 나무를 심고 있다. 마포구 제공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이 2018년 취임 후 공들인 일 중 하나는 ‘나무 심기’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와 기록적인 폭염, 도심 열섬 현상 등 기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면 나무 심기가 가장 기본적이면서 근본적인 대책이라는 판단에서다.

2018년 “마포에 나무 100만 그루를 심어 ‘공기 청정 숲’을 조성하겠다”고 선언한 유 구청장은 다음해인 2019년 그 목표치를 늘려 ‘500만 그루 나무 심기’ 프로젝트를 선포했다. 처음에는 주변에서 반대 목소리가 컸다. 500만 그루를 심으려면 축구장 16개 면적에 달하는 땅이 필요한데 과연 마포구에 그런 공간이 있느냐는 우려 때문이었다.

유 구청장은 ‘빈 땅만 있으면 어디든 나무를 심겠다’는 각오로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그 결과 지금까지 마포구에 나무 228만 그루가 뿌리를 내렸다. 이는 2027년 최종 목표치의 46%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구에 따르면 이는 미세먼지를 연 81t 줄이고, 연간 성인 159만명에게 산소를 공급하는 것과 맞먹는 효과라고 한다.

특히 이 중 절반 이상을 민간에서 심었을 정도로 주민들의 반응이 뜨겁다. 출생, 입학, 결혼 등 각자가 기념하고 싶은 날이나 사연을 담은 나무를 직접 심고 이름표를 붙여 직접 관리한다. 마포구민뿐 아니라 이웃 지역 주민들이 문의할 정도로 인기가 좋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경영에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면서 기업들의 참여도 활발하다.

유 구청장은 “마포는 지금 세대는 물론 미래 세대, 미래 세대의 미래 세대까지 좋은 기후 속에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도시여야 한다”면서 “다양한 친환경 특화 사업을 기반으로 사람과 환경 중심의 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2022-02-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