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맞붙는 4년 전 ‘1표 전쟁’ 군의원 후보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욕만 앞선 이주촌… 경북 영주는 묘수찾나[자치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구 염색산단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곤돌라 타고 임진강 건너가서 하룻밤 자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임진각 북쪽에 숙박형 관광 거점 확보

파주 임진강 북쪽에 있던 주한미군기지(캠프 그리브스) 소유권이 경기도로 이전돼 숙박이 가능한 역사공원 형태의 관광거점으로 만들어진다. 사실상의 민간인출입통제선인 임진강 이북에 관광객들이 숙박할 수 있는 시설이 만들어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임진각·제3땅굴·판문점·도라전망대 등 디엠지(DMZ) 관광이 더 활성화 될 전망이다.

임진각관광지(우측 아래)와 캠프 그리브스(사진 중앙) 위치.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6일 캠프 그리브스를 국방부로 부터 넘겨 받고, 국방부에 대체시설을 주는 형태의 ‘기부대 양여 사업’의 최종 합의각서를 최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임진각관광지 북쪽인 파주 군내면에 자리 잡은 캠프 그리브스는 본래 주한미군이 6.25 전쟁 직후인 1953년 7월부터 2004년 이라크로 파병되기까지 약 50여 년간 주둔했던 민통선 내 유일 미군 반환 공여지다. 현재 임진각관광지에서 임진강을 건너 캠프 그리브스 후문 까지 곤돌라가 운행되고 있다. 또 임진강 이북지역인 민통선 안에는 통일촌 해마루촌 등 민간인들이 거주하는 마을은 있으나, 일반 관광객들이 숙박을 할 수 있는 체류형 시설은 없다.

신준영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이른 시일 안에 그리브스를 역사공원으로 만들어 민북지역은 물론 경기북부 관광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