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민의힘 하남시장 예비후보들 “이현재 단수 공천하면 낙선운동” 반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경서·김시화·김용우·김준희·김황식·한태수 등
중앙당 항의 방문 등 집단행동도 예고

국민의힘 하남시장 예비후보들이 24일 “이현재 예비후보(전 국회의원)를 시장 후보로 단수 공천하면 탈당하고 민주당 시장을 당선시킬 것”이라고 공개 선언했다.

구경서·김시화·김용우·김준희·김황식·한태수 등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은 “당 공천심사위원회가 이현재 예비후보를 하남시장 후보로 단수 공천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고 주장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하남시청 인근 한 사무실에서 성명을 내고 “이현재는 2년 전 총선에서 당의 공천에 불복해 우리당 후보를 낙선시키고 민주당 후보를 당선시겼다. 귀중한 국회의원 1석을 민주당에 헌납해 국민의힘에 비수를 꽂은 사람”이라고 지적하며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중앙당 공심위는 이현재를 단수 공천하려면 차라리 살인자를 공천하라”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 예비후보는 “이현재는 당의 공천에 불복한 공천배제 대상자로 경선에도 참여해서는 안 되는 사람”이라며 “원칙을 지키고 당헌당규를 준수해 이현재를 공천 배제하고 당을 위해 일해온 사람들을 중심으로 공정 경선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예비후보는 탈당계도 작성해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앙당 항의 방문 등 집단행동도 예고했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