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우이령길 상시 개방해주세요” 강북 주민 서명운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산국립공원 유일 예약제
개방 땐 지역경제 활력 기대감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이 지난달 23일 집무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그는 1995년 강북구에서 시의원으로 시작해 2010년부터 세 번 구청장에 당선됐다.
강북구 제공


서울 강북구청에서 주민들이 우이령길 상시 개방 서명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강북구 제공

서울 강북구가 북한산 우이령길 상시 개방을 위한 범구민 서명운동에 나섰다고 1일 밝혔다.

우이령길은 강북구 우이동과 경기 양주시 교현리를 잇는 6.8㎞ 옛길로, 현재는 북한산둘레길 21구간이다. 1968년 무장공비의 청와대 침투사건 이후 40여년 동안 안보상의 이유로 폐쇄됐다가 2009년 7월부터 다시 민간에 개방됐다.

현재 우이령길 탐방은 북한산국립공원 내에서 유일하게 사전 예약제로만 운영돼 탐방객 수와 이용 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구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범구민 서명운동을 다시 시작해 환경부에 ‘북한산 우이령 상시 전면개방 강북구민 숙원민원 서명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달까지 3만명을 모으는 게 목표다. 서명운동은 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

구는 우이령길이 상시 개방되면 탐방객이 늘어나 코로나19로 침체됐던 지역경제가 활력을 띨 것으로 기대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북악산이 전면 개방됐듯 우이령길도 상시 개방돼 시민들이 자유롭게 탐방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강북구민의 숙원인 우이령길 상시 개방 서명운동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2022-05-0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