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평택 고덕산단 파운드리 생산 기반 확충 계획 허가...삼성전자·주민·경기도 상생 모범사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파운드리 기반시설 조감도

평택 고덕 산업단지 내 삼성 반도체 파운드리 생산 기반 확충계획에 허가가 떨어졌다.

경기도는 ‘고덕 국제화 계획지구 일반산업단지 계획’ 변경 승인을 고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산단은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라 지난 2012년 7월 도와 삼성전자가 100조 규모 투자 협약을 맺고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이 추진중인 곳이다.

이번에 승인 받은 계획은 삼성반도체 평택 캠퍼스 부지 중앙에 있던 여염공원 부지에 삼성반도체가 파운드리 생산 기반을 강화하고 북쪽에 새로운 공원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도는 이번 변경으로 전 세계적 반도체 수요 급증으로 중요해진 파운드리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주도권을 잡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주민 생활권과 비교적 가까운 쪽으로 여염공원이 이전해 공원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산단 계획 변경 승인은 도와 삼성전자, 평택시, 지역 주민 간 소통을 통해 도출한 결과다. 삼성전자와 지역 주민이 먼저 여염공원 활용방안과 친환경 조성 산책로, 쉼터를 갖춘 신규 공원 조성에 합의했고, 도는 신속히 인허가가 이뤄지도록 했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지역주민과 기업, 경기도가 상생·협력해 국가적 현안을 해결한 모범사례”라며 “이번 계획 변경이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비약적 성장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중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