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대책 ‘사후약방문’ 논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화 유리 설치, 웨어러블 캠 도입… 악성 민원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달 문 여는 관악청년청… 청년정책 전국 롤모델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박강산 의원 “87년 체제 극복하는 지방정치 토론회 통해 미래정치방향 제시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강산 서울시의원

서울특별시의희 박강산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9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87년 체제를 극복하는 지방정치’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과거 1988년 이후 32년만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2022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오늘날, 청년과 중장년 패널이 하나 되어 중앙담론에 종속된 지방정치를 극복하고 상향식 풀뿌리 지방정치를 모색하는 공론의 장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된 귀중한 자리이다.


‘87년 체제를 극복하는 지방정치 토론회’ 포스터

‘87년 체제를 극복하는 지방정치’ 토론회에서 정치적 독서클럽 ‘읽는 사람들’의 오봉석 운영위원이 발제를 맡았고 좌장은 정치적 독서클럽 ‘읽는 사람들’의 김동규 운영위원이 맡는다. 토론자로는 김의석 노무법인 사람대표, 설혜영 전 용산구의원, 이학준 구로 청년 채움 대표, 이대호 그린벨트 운영위원장, 최지원 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 공동운영위원장이 자리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32년만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고 더 좋은 민주주의, 주권자의 정치적 효능감을 향상시키는 상향식 풀뿌리 지방정치가 더욱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집단지성이 전국의 지방정부와 지방의회와 민생현장에서 차곡차곡 쌓이기를 소망한다”며 이번 토론회가 그 마중물의 역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봉 우리동네돌봄단, 고독사 예방 앞장

취약계층 수시 방문해 안부 확인 복지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안내

광진 소상공인·취약층 보듬는 66억 추경 편성

지역경제 활력, 고물가 고충 덜게 대출 확대·도시가스 요금 등 지원

서울 중구 1636가구 새로 맞아들이며 好好

푸르지오 헤리시티 등 입주 앞둬 24일까지 단지 현장민원실 운영 전입신고 등 처리, 창업 지원 안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