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만나 올림픽 의지 피력… 두 번째 서울올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벨트 해제 10조 효과… 청년 몰리는 ‘부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다움 통합돌봄’ 모델 전국에 확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10월 북미 최대 ‘무선통신전시회’ 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생활 밀접 조례 제·개정 1년간 80건… ‘열일’하는 동작구의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건 173건 처리… 시정 135건 발굴
폭우 등 자연재해 피해 최소화 노력


지난해 7월 ‘신뢰받는 의회, 행복한 동작구민’을 슬로건으로 출범한 제9대 동작구의회는 17명의 여야 의원 모두 구민들을 위한 활동에 전념했다.

개원 이후 현재까지 정례회 2회·임시회 9회 등 총 11회에 걸쳐 133일간 회기를 운영했으며, 본회의 30회·상임위원회 71회·특별위원회 34회 등 총 135회에 걸쳐 회의를 개최했다. 이를 통해 조례 제·개정 105건, 예산·결산승인안 13건, 동의안 등 기타사항 55건으로 총 173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이 중 조례 제·개정을 포함해 80건을 의원들이 직접 발의해 주민들의 실생활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

의회 본연의 역할인 행정사무감사에도 적극 나섰다. 지난해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시정 및 건의사항 등 135건, 우수사례 35건을 발굴했다. 이를 바탕으로 집행부인 동작구에 잘못된 부분과 불합리한 사항에 대해 시정을 요구했다. 업무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구정발전을 위한 새로운 대안을 제시해 행정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개선된 정책이 집행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구의회 활동 중 주목할 만한 것은 지난해 발생했던 폭우 피해와 같은 자연재해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이다. ‘동작구의회 구민안전 및 재해대책 마련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에서는 6개월이라는 장기간의 조사를 통해 주요 피해 발생 경위를 직접 확인했다.

재해대책 외에도 위원회별로 구민의 안전과 생활에 밀접한 사안은 직접 현장을 찾아가 당사자들을 만나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섰다.

동작구의회는 이 밖에도 동작구 조례 연구모임, 동작구 문화예술관광 연구모임, 동작구 실천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연구회 실리회(實里會), 동작구 주민참여형 탄소중립실천 연구모임 등 의원 연구단체를 구성해 전문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간담회를 여는 등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정책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재홍 기자
2023-10-06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