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궤도 오른 ‘백현마이스’… 성남, 4차산업 특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민간 참여사에 ‘연대책임’ 요구해 관철”… 제2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안동에 운전면허센터 신설… 경북 북부 주민 불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인천, 글로벌한인문화타운 인근 종합병원도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태용 서울시의원, 연간 100여건 징계 속출 교통공사, 기강해이 심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교통공사 징계 2021년 119건·2022년 106건, 국민건강보험공단보다 3배 이상 많아
“교통공사노조 명분없는 파업 단호히 대처해야”


장태용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장태용 의원(국민의힘·강동4)은 지난 2일 제321회 정례회 기획조정실 행정사무감사에서 매년 100여건이 넘는 서울교통공사의 징계건수는 심각한 근무태만과 기강해이를 반영한 것이라며 서울시의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다.

장 의원이 서울시에서 받은 출자출연기관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교통공사의 징계현황은 2021년 119건, 2022년 106건, 올해 9월 기준 75건으로 매년 100여건에 달하고 있다. 대부분의 징계사유가 업무소홀과 복무위반, 품위손상이다.

올해 기준 서울시설공단 10건, 서울주택도시공사 6건 등 다른 투자·출연기관 대비 압도적으로 많을 뿐만 아니라 임직원 규모가 1만 6000여명으로 교통공사와 유사한 규모인 국민건강보험공단보다도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징계건수는 2021년 23건, 2022년 31건으로 올해 8월 말 기준 21건이다.

장 의원은 “서울교통공사는 근로시간면제제도 연간 한도 초과로 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 조치 되고, 근로시간면제 위반사항이 적발되어 기관경고를 받는 등 방만한 운영이 드러났다”라며 “연간 100여건이 넘는 과다한 징계건수도 심각한 근무태만과 기강해이를 보여주는 지표”라고 지적했다.

또한 장 의원은 “교통공사 노조는 인력감축에 반대하며 파업에 나설 것이 아니라 반성해야 한다”라며 김상한 기획조정실장에게 “교통공사의 명분없는 파업에 대한 단호한 대처와 경영정상화를 위해 인력감축안을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