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런으로 ‘강남인강’ 무료 열공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명 통장 400명, 시정 탐방 속 자부심 가득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단독] 이상 폭염 느는데 취약층 전기료 할인 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도·경과원, 새싹기업 해외진출·투자유치 지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성흠제 서울시의원 “제 기능 못하는 버스전용차로, 적정용량 산출부터 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시내 중앙버스전용차로 중 일부 구간은 극심한 버스 정체로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로 광역버스 운행량이 많은 구간인데, 해당 구간 정류장의 적정용량 산출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성흠제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1)은 서울시 도시교통실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강남대로, 을지로 등 광역버스 운행량이 많은 버스전용차로에는 매일 밤 버스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버스 열차’가 생겨난다. 도보로 15분 걸리는 거리를 버스로 가면 30분이 소요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시민들이 버스보다 지하철을 선호하는 이유는 버스는 지하철보다 정시성이 떨어지기 때문인데, 극심한 버스 정체를 해결하지 못하면 앞으로 시민들은 버스를 더욱 외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 의원은 “버스의 정시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제 기능을 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버스가 정류장에서 대기하는 시간을 줄여야 한다”라며 “결국, 정류장별로 적정용량 기준을 잡고 이를 초과하는 정류장을 관리해야 하나 서울시는 정류장 적정용량 산출 작업을 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우선으로 노선이 많고 승객이 많이 몰리는 정류장 상위 100개 정도라도 정류장별 버스 정차 시간을 조사하고 적정용량을 얼마나 초과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문제해결의 출발점”이라며, “해당 부서에서 강남대로 버스 분산 방안은 마련하고 있지만, 특정 구간 문제에만 매몰되지 말고 서울시의 전반적인 상황을 파악”하라고 주문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