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월세 10만원에 서울 거주…강화군 기숙사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화 장학관 입사생 추첨식
인천 강화군 제공

대학 신학기를 앞두고 인천 강화군이 서울·인천 등지에서 운영하는 기숙사(장학관)가 저렴한 월세로 인기를 끌고 있다.

9일 인천 강화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5일까지 수시합격자와 재학생을 대상으로 강화 제1~4 장학관 입사생 320명을 1차 모집한 결과 총 354명이 지원했다.

기숙사별로 서울 영등포구 제1장학관은 66명 모집에 67명이, 서울 중구 제2장학관은 63명 모집에 114명이 몰리며 ‘완판’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에 문을 연 서울 동대문구 제3장학관과 인천 연수구 제4장학관의 지원율도 각각 88%와 95%로 높게 나타났다.

강화군은 오는 15일부터 24일까지 정시합격(예정)자 18명을 추가로 모집한 뒤 초과 인원을 대상으로 전자 추첨을 진행하기로 했다.

현재 강화군은 학생 신분의 주민들이 학업으로 서울이나 인천 시내에서 지낼 때 거주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숙사를 마련해 운영 중이다.

2014년 영등포구 한 건물을 매입해 제1장학관을 조성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9년간 장학관을 모두 4곳으로 늘렸다.

특히 올해부터는 모든 장학관의 월세가 기존 1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하되고 총 객실 296개 중 85.8%(254개)를 1인실로 운영해 장점을 살렸다.

선발 대상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대학 입학 예정자나 재학생으로, 강화군 중학교나 고등학교를 졸업해야 하며 퇴학이나 정학 처분을 받았을 경우 신청 자격이 제한된다.

입사생의 학부모는 선발 공고일을 기준으로 강화군에 2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실거주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명종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