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대 비판에도 ‘소싸움 대회’ 강행 논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우여곡절 끝에… 새만금국제공항 내년 초 첫 삽 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공기관장 임기 만료·공석 77곳… ‘역대급 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서 방화근린공원 빛의 축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전북지사 관사, 반세기만에 도민 품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 한옥마을 위치한 2층 주택
문화체험·전시·버스킹 공간 조성

지난 1971년 준공된 전북지사 관사가 반세기 만에 도민들에게 문을 연다. 전주 한옥마을 안에 자리잡은 2층 단독주택은 전북은행장, 부지사, 도지사 등이 거주하던 관사 시대에 마침표를 찍고 문화 체험·전시·버스킹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됐다.

전북도는 문화예술공간 전환, 숙박시설, 청년주택, 주차장, 공원 조성 등 관사 활용방안에 대한 도민의 의견을 모으고 내부 논의를 통해 도민 소통 공간으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22년 당선된 김관영 전북지사가 관사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도민 환원이 결정됐다. 1층은 기획 전시 공간으로 꾸미고 2층은 백인의 서재, 복합 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야외 공간은 버스킹 등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을 기획하고 있다.

전북문화관광재단은 옛 전북지사 관사의 새 이름 공모를 3일까지 진행한다. 도 관계자는 “관사의 새로운 이름이 정해지고 공간 구성이 마무리되면 이번 달 말 개관식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전주 설정욱 기자
2024-04-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