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공모 유찰… 킨텍스 제3전시장 시공사 선정 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동연 “북부특자도 흔들림 없이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63빌딩, 멋진 한강 경관이 한눈에… “전세계 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콘진, 600억 규모 펀드 조성… 콘텐츠 스타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마장동 먹자골목 ‘역사 속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동, 35년 만에 무허가 건물 철거
업소 모두 안심상가로 이전 완료


철거를 눈앞에 둔 서울 성동구 마장동 먹자골목 너머로 성동안심상가 마장청계점(마장먹자골목타운)이 보인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에서 약 35년간 무허가로 운영됐던 ‘마장동 먹자골목’이 오는 27일까지 철거돼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구는 지난 8일부터 시작된 먹자골목 철거를 마친 뒤 토지 소유자 등 관계 기관과 협의를 거쳐 주민 편의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3일 설명했다.

마장동 먹자골목은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서울시가 청계천 인근 노점상을 마장동 437 일대(국공유지)로 이주시키면서 형성됐다. 노포 감성의 낭만적인 분위기 덕에 명맥을 오래 이어 왔지만, 사실은 불법 무단 점유와 무허가 건물을 이용한 영업이었다.

특히 안전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계속되던 중 2022년 대규모 화재가 발생, 업소 10곳이 전소되고 1개 업소가 반소됐다. 이에 많은 사람이 정비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체감하게 됐다.

구는 업주들이 여전히 거세게 반발하자 저렴한 임차료로 이용 가능한 대체 상가 확보에 나섰다. 도시재생 거점시설로 건립된 후 공실로 있던 서울시 소유의 ‘마장청계플랫폼525’ 건물을 매입해 ‘안심상가 마장청계점(마장먹자골목타운)’으로 재탄생시켰다. 구의 설득 끝에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8일까지 업소 33곳 중 영업을 포기한 5곳을 제외한 모두가 안심상가로 이전, 마장동 먹자골목 내 무허가 영업은 막을 내리게 됐다. 구는 이번 정비가 대규모 불법 무단 점유 무허가 시설 집약지역을 행정대집행 등 물리적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정비한 전례 없는 모범 사례로 평가했다.



김민석 기자
2024-05-1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