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된 회현2시민아파트… ‘남산 랜드마크’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꼭 설치… 울주 관광·경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이냐, 존치냐… 공론화 속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클럽에 ‘물뽕’ 자가검사 스티커… 서울시, 유흥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19 이전 대비 73%’ 중국 관광객 부산 방문 주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평균 회복률보다 10% 낮아...칭다오·상하이서 유치 활동

부산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지만, 중국 관광객 회복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부산관광공사는 올해 3월 부산방문 외국인 관광객이 23만 253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월 23만 2893명과 비교해 99.8%로 수준으로 회복한 수치다.

부산시티투어버스를 타고 야경을 즐기고 있는 관광객들. 부산관광공사 제공

국가별로는 일본(4만 791명), 대만(3만 4952명), 중국(2만 1266명), 미국(2만 777명), 필리핀(1만 2594명), 베트남(1만 6076명) 순이다.

미국이나 대만, 필리핀 관광객은 코로나19 이전보다 부산을 더 많이 찾았지만 중국 관광객 수는 코로나19 이전 대비 73.2%밖에 되지 않는다.

관광업계에 따르면 현재 중국은 내수경기 침체로 국외여행 수요 자체가 줄어들었다. 다만 전국적으로는 중국인 관광객 회복률이 83.3%인데 반해 부산은 73.2%로 10%가량이나 더 빠진 상황이다.

이를 두고는 중국 내에서 ‘가성비 관광’이 주목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항공 요금 관광지 결정에 영향을 주는 것인데, 중국에서 부산으로 오는 항공편은 인천으로 오는 것보다 현재 20%가량 더 비싸다.


부산 사하구 다대포 해수욕장에서 일몰을 즐기고 있는 방문객들. 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에어차이나를 기준으로 ‘베이징-부산’ 요금이 ‘베이징-인천’ 요금보다 20%가량 더 비싸고 때로는 차이가 더 많이 날 때도 있었다”면서 “엔데믹 후 첫 해외여행 방문지로 보통 지방 도시보다 수도권을 더 선호하는 점도 요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부산관광공사는 중국 현지를 찾아 다니며 설명회(로드쇼)를 여는 등 부산관광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지난 24일 중국 산동성 칭다오 대형 쇼핑몰에서 중국 현지 항공사, 온라인 여행 플랫폼(OTA), 여행사, 면세점, 언론사와 인플루언서 등 관계자 총 100여명을 초청해 행사를 열었다. 다음 달 21일부터 23일까지 상하이에서도 로드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관광공사는 “오는 6~8월 여름방학 시즌에 중국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속적인 현지 여행사와 네트워킹으로 부산 관광상품 개발을 촉진하는 등 전방위적인 홍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 정철욱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