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장흥택지개발 지연에… 재개통 앞둔 교외선 ‘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카·가전로봇·드론의 미래 한눈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관악, 폐식용유 회수·재활용 문화 이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광진, 전통시장 주소정보시설 전수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악구, ‘제3회 관악S밸리 스케일 업X데모데이’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벤처·창업기업 자금 활로 총력지원...다음달 12일까지 접수

서울 관악구가 오는 7월 1일 3회차 ‘관악S밸리 스케일 업X데모데이’를 열고 벤처·창업기업의 자금활로를 위해 총력지원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관악구 관계자는 “3회차 데모데이는 우수기업 3개사에 총 6000만원(기업당 최대 3000만원)의 스케일업 사업화 자금과 투자유치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6월 12일까지 담당자 이메일(ac@beginmate.com)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관악구 제공

관악S밸리 스케일 업X데모데이는 유망한 벤처·창업기업에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구는 지난 4월과 5월에 1, 2회차를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9일 성황리에 개최된 2회차 데모데이에서는 전화, 문자 등에 의존하는 재래식 주류 유통시장에서 발주, 거래이력 등 모든 과정을 올인원으로 제공하는 온라인플랫폼 ‘마켓뱅’ 개발사인 ‘쓰리랩스’가 대상을 수상해 5000 만원의 스케일업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았다.

이날 데모데이 행사에 참석한 관악S밸리 펀드 운용기관인 서울대기술지주의 목승환 대표는 “관악구는 지역, 대학, 기업이 상생하는 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진취적 시도를 하고 있다”며 “서울대기술지주는 관악구의 인프라와 서울대학교 역량을 결합한 관악S밸리 펀드를 통해 초기스타트업 생태계의 발전을 돕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지난 1, 2회차 데모데이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10개 기업에게는 총 2억 6000만원의 스케일업 사업화 자금이 주어졌다. 또 참가기업 중 8개 기업은 현장을 찾은 공공투자기관, 엑셀러레이터(AC) 및 벤처투자자(VC) 등 총 14개 투자기관으로부터 후속 미팅요청을 받아 향후 투자유치 가능성을 높이기도 했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