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여성들 손길 닿으니… 마을이 예뻐졌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천구 시흥5동 ‘암탉 우는 마을’로 조성

좁은 골목길과 노후 주택이 밀집한 금천구 시흥5동 218 일대와 탑동초등학교 주변 지역이 여성친화마을인 ‘암탉 우는 마을’로 탈바꿈된다. 이 지역은 문화 및 여가활동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낙후된 데다 고령 주민이 많아 주거여건에 대한 불만족도가 주변 다른 지역보다 높았다. 구는 지난해 10월부터 여성단체를 주축으로 마을주민과 함께 여성친화마을 구축을 위한 기획을 시도해 올해 본격적으로 주거환경 개선 작업에 착수했다.

주민과 여성단체 회원, 자원봉사자들이 시흥5동 ‘암탉 우는 마을’에서 아기자기한 벽화를 그리고 있다.
금천구 제공



특히 여성단체 숲지기강지기는 살구여성회 등 다른 10여개 여성단체와 함께 성폭력 상담은 물론 독거노인 생신 축하잔치, 골목여행, 아동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해 최근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달 19일에는 여성친화마을 조성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 자원봉사자와 숲지기강지기 단체 회원이 주축이 돼 마을주민과 함께 골목길 벽화를 그리고 녹지 조성을 위한 주머니·상자텃밭 및 공동텃밭 가꾸기 사업을 시작했다. 시골에서 느낄 수 있는 마을의 정서를 대도시에서 단시간에 인위적으로 만들기는 쉽지 않지만 여성들의 섬세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면서 마을이 점차 화사한 모습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주민이 직접 참여해 이웃과 소통하고 환경을 개선하면서 관계망을 형성하는 전형적인 주민 참여형 마을만들기 사업의 하나다. 사업에 동참하고 싶은 자원봉사자나 단체는 구 여성보육과(2627-1436)로 문의하면 된다.

차성수 구청장은 “여성의 생각을 담아 목소리를 내는 것을 의미하는 ‘암탉 우는 마을’ 사업은 느리지만 작은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동기가 돼 마을주민에게 생활의 기쁨이 될 것”이라면서 “반가운 이웃과 만나는, 살고 싶은 마을로 자리 잡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12-06-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