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한민국 지역브랜드 대상 최우수상] “축제 때 대중교통 이용한 시민 의식 도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상수 경남 창원시장

“진해군항제가 지역브랜드대상 최우수 축제로 선정된 것을 110만 시민과 함께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안상수 경남 창원시장

안상수 경남 창원시장은 17일 “진해군항제가 반세기를 이어 오는 동안 시민과 각계 단체의 협조와 지원에 힘입어 벚꽃과 군항을 테마로 한 세계적인 관광 축제로 확고히 자리를 굳혔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 덕분에 이런 상까지 받아 군항제 위상도 더욱 높아지게 됐다”며 “진해군항제는 벚꽃 명소와 군항이란 지역 특색을 최대한 살려 이 충무공의 호국 정신과 얼을 계승하는 행사를 중심으로 해마다 특화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자랑했다.

안 시장은 “축제 기간에 시민들이 승용차 안 타기 운동, 대중교통과 자전거 이용하기 운동에 동참하는 등 성숙된 시민 의식도 성공적인 축제 개최에 큰 도움이 된다”고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진해군항제가 이번 지역브랜드대상 평가에서 경북, 강원, 제주 등 각지 주민들이 고루 선호하는 축제 1위를 차지했고 30~40대 층에서 선호하는 축제로 꼽혔다는 점에서 군항제의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앞으로도 군항제에 알차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철저하게 준비해 관광객들이 불편하거나 실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대한민국 대표 명품 축제의 가치와 명성을 지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4-12-1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