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줄줄새는 전기료 대기전력 잡아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셋톱박스 12.3W 등 6% 이상 소모… 연간 4200억 낭비

‘알뜰 주부’ 김영란(35)씨는 전기료를 아끼는 데 일가견이 있다고 자부한다. 쓸데없이 불을 켜 놓지 않는 것은 생활화됐고 에어컨도 더울 때만 잠깐 가동하며 세탁물도 한꺼번에 모아 세탁한다. 겨울철 내복을 입고 난방 온도를 낮춰 가스비도 잡는다. 김 여사는 알뜰하고, 상식을 실천하는 지혜로운 주부지만 일상에서 낭비되는 전기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방대하다.

‘온실가스 1인 1t 줄이기’ 국민운동에 나선 환경부가 생활 속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잠깐의 불편을 감수하면 불필요한 전기와 지출을 줄이고 환경 살리기에도 동참하는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28일 한국전기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가정에서 부담하는 전기료의 6% 이상이 대기전력으로, 쓰지 않고 버려지는 전기료만 연간 4200억원에 이른다. 대기전력 소비가 가장 많은 전자기기는 셋톱박스로 TV(1.3W)의 10배인 12.3W나 된다. 부팅시간 때문에 플러그를 빼놓는 것이 귀찮아 그대로 방치한다. 인터넷 모뎀(6.0W)과 스탠드형 에어컨(5.8W), 보일러(5.8W), 오디오 스피커(5.6W) 등도 전기 먹는 ‘하마’로 악명이 높다. 반면 선풍기(0.2W), 휴대전화충전기(0.3W) 등은 대기전력 소모가 거의 없다.

전기료를 줄이자고 모두 소비전력 1등급 제품으로 바꿀 수는 없는 일이다. 기존 제품의 현명한 사용을 통해 전기료를 아낄 수 있다. 전기밥솥 대신 압력밥솥을 이용하면 월 3000원, 하루 4시간 15평형 에어컨과 선풍기를 병행 사용하면 1만 5000원의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 겨울철 가스비 절감을 위해 전기장판·전기온풍기·전기스토브를 사용하는 것도 잘못된 방법이다. 난방기기는 형광등 20~30개를 켜놓는 것처럼 전력 소비가 많다. 환경부는 내복을 입고 난방기기는 보조로 활용하는 ‘온(溫)맵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내복만으로 체감온도 2.4도를 높이는 보온효과가 있고 위생적이기도 하다.

최흥진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관은 “생활 속 작은 실천이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기반이 된다”면서 “전기제품의 특성을 파악해 잘 사용하는 방법도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4-12-2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