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행자 서울시의원 “특성화고, 적성·소질 우선하는 전형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께하는교육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이 주관하고 박호근 서울시의원(강동4, 교육위) 주최한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특성화고 전형 방법 개선 모색을 위한 토론회’가 지난 25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직업 교육 중심의 특성화고가 많이 정상화되고 있는 반면, 중학교 졸업예정자의 석차연명부를 근거로 진학 여부를 결정하는 등의 현재 고교 전형방식에 대한 문제점과 새로운 특성화고의 전형방법 모색을 위해 열린 자리였다.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특성화고 전형 방법 개선 모색을 위한 토론회’가 지난 25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려 토론자로 참석한 이행자 서울시의원(왼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의회 제공

이날 토론회는 전 서울시의원이자 시민모임 미래교육연구소장인 김명신 소장의 사회로, 김학윤 교사(오금고/시민모임 공동회장)가 발제한‘특성화고 전형 방법 개선 모색’에 대해 서울시의회 이행자 의원(관악3, 교육위), 신승인 장학관(시교육청 진로직업교육), 강성모 교장(강서공고), 권기승 교사(성수공고), 조숙영 진로진학부장(영림중)이 토론자로 나서 진행됐다.

김학윤 교사의 발제는 현재 내신 종합 점수를 바탕으로 한 석차 산출 방식인 서울시 특성화고 전형 방식의 문제점과 고교 평준화 취지를 실현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개선 필요성, 다양한 개선 방안을 제시한 내용이었다

토론자로 참석한 이행자 서울시의원은 “지금까지 특성화고 입학전형은 중학교 내신 성적 중심의 선발로 적성과 소질을 바탕으로 한 특성화고의 설립취지에 어긋난다”며“최근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지정취소, 자사고 학생 선발 시 성적 제한 폐지, 면접 선발 전환 등 학교의 서열화를 막고 고교 평준화를 지향하는 추세로 본다면, 특성화고 또한 입학 전형 방식의 전환을 통해 내신 성적이 아닌 본인의 특기, 적성 등에 따라 학교를 진학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6년 입시부터 특성화고 모집인원의 30%를 중학교 내신 성적에 관계없이, 소질과 적성, 특기, 잠재능력으로 선발하는 제도인‘미래인재 특별전형 선발 방식’적용 예정중이라고 밝혔다.

이행자 의원은 “현재 특성화고 재학생의 30% 이상이 취업보다 대학진학을 선호하는 현황을 감안할 때, 교육청이 학교 나름의 선발방법을 존중해 주되 이러한 전형이 사교육을 부추기지 않도록 공정성, 투명성, 객관성 있는 평가 기준을 세우고 지키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토론회를 마치며 이 의원은“교육청은 특목고, 자사고, 특성화고, 일반고가 각각 학교의 설립취지에 맞는 학생을 선발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전형방법 개선을 통하여 고교 평준화와 교육기회 균등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