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37년 이어온 장학금… 길음2동 통장들의 고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9년부터 모은 회의수당 총 1억 370여명 아동·청소년에 희망 선물

서울 성북구 길음2동 통장들의 37년 고집이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적은 금액이지만 통장에게 지급되는 회의 참석 수당을 장학금으로 모아 보자고 의기투합한 게 이어져 지금까지 1억원을 모아 370여명의 아동, 청소년에게 희망을 나눠 줬다.


37년째 장학사업을 펼치는 길음2동 통장들.성북구 제공

길음2동 20통 통장들이 장학회를 만든 것은 1979년이다. 지금은 재개발 때문에 16통 통장 16명이 장학회를 운영한다. 지난달 25일에도 10명의 아동, 청소년에게 25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대표인 이용규 통장은 “길음2동은 넉넉한 동네는 아니지만 이웃 간 정이 두터워 한번 터전을 잡으면 웬만해선 사람들이 움직이지 않았다”면서 “그런 주민들의 마음이 어려운 이웃 아이들을 보듬고 챙기는 전통으로 자리잡은 것 같다”고 밝혔다. 장학생으로 선정된 방모(17)군은 “형편이 어려운데도 학원에 보내 주시는 부모님께 늘 죄송했는데 장학금을 받게 돼 마음의 부담을 좀 덜게 됐다”면서 수줍게 웃었다.

통장들의 고집은 길음2동 안에서 변화도 낳았다. 길음2동 주민센터는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통장들 덕분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과 청소년을 발빠르게 발굴해 적절한 지원을 하고 있다. 청소년지도협의회와 같은 지역단체도 지난달 25일 8명의 청소년에게 모두 160만원의 장학금을 수여하는 등 희망나눔에 동참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6-03-0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