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서 ‘아셈 문화장관 회의’ 22~24일 53개국 손님 맞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각국의 문화장관과 문화 관련 석학 등이 광주로 모인다. 광주시는 오는 22~24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일대에서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문화장관 회의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문화와 창조경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아시아 22개국, 유럽 31개국 등 모두 53개국 문화장관과 대표단, 취재진 등 600여명이 참석한다. 문화전당 개관 후 처음 열리는 국제 행사다. 행사는 고위급 회의와 개회식, 본회의, 워크숍, 문화 탐방 등의 순으로 3일간 진행된다. 이 기간 국립무용단의 ‘묵향’ 공연을 비롯해 의제 확정, 국가별 정책 발표, 첨단기술과 창조산업의 미래 등을 주제로 한 워크숍, 도심테마 관광 등이 이어진다.

광주시는 회의 기간에 남도문화의 독창성과 다양성 등 문화 창조역량을 널리 알리기로 하고 붐 조성에 나섰다. 시민 참여 유도, 풍류남도 문화의 멋과 맛 체험, 아셈문화주간 운영, 손님맞이 도시환경 조성, 품격 있는 도시브랜드 마케팅에 역점을 둘 방침이다.

시가 지정한 아셈문화주간(20~26일)에는 아시아문화포럼을 비롯해 세계웹콘텐츠페스티벌, 중국 취안저우·닝보시, 일본 요코하마시의 문화공연, 전당 주변 프린지페스티벌, 대인예술시장 특별 개장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가 열린다.

특히 아시아·유럽 18개국의 문화예술계 석학과 청년전문가 등 64명이 참석하는 ‘2016 아시아문화포럼’(19~22일)에는 김우창 이화여대 석좌교수, 일본의 마츠우라 고이치로 전 유네스코 사무총장, 영국의 찰스 랜드리 창조도시 전문가 등이 기조발제자로 나선다. 부대행사로 마련된 ‘청년캠프’에는 중국, 인도,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브라질, 루마니아 등 14개국 40여명의 청년이 참여한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6-06-1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