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산양삼 전통 재배방식 혁신해 대박 낸 청년 영농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천에 130㏊ 재배단지… 10년 만에 부농 된 유재덕씨

부친 따라 70㏊ 규모 재배 시작
씨앗 직파·황토 속 보관기술 특허
매출 年 7억… 인제·양구로 확장
라면 등 연관 6차 산업 도전장


강원 홍천에서 산양삼을 재배하는 유재덕씨가 방금 캐낸 산양삼을 들고 있다. 대를 이어 산양삼을 재배하는 유씨는 매년 산양삼으로만 7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 산을 일구며 승부수를 던진 것이 성공의 비결입니다.”

강원 홍천 첩첩산중에서 산양삼을 키우는 유재덕(34)씨는 이제 전국에서 성공한 영농인으로 손에 꼽는다. 부친으로부터 물려받은 산을 일구기 시작한 지 10년, 이제는 130㏊ 산양삼 재배단지를 기반으로 산양삼 라면과 수프 등 다양한 가공품을 만드는 6차 산업에 도전장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산양삼 판매로 올리는 매출만 연간 7억원에 달하고, 수년에 걸쳐 스스로 개발한 산양삼 종자 파종 노하우를 전수하며 벌어들이는 소득도 만만치 않다.

산양삼 재배의 시작은 유씨의 부친이다. 1990년대 중반, 홍천군 두촌면에서 표고버섯을 재배하던 부친은 버섯 종균을 넣는 참나무 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산양삼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마을 주민들과 함께 삼씨를 뿌리기 시작했고, 아예 2000년 초부터 버섯농사 대신 산양삼 농사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됐다.

어려서부터 부친을 따라 산을 오르내리던 유씨는 2006년 군에서 제대하면서 본격 산양삼 재배사업에 뛰어들었다. 초창기 70㏊ 규모의 산을 물려받아 산사람이 됐다. 20대 중반, 주변 친구들은 도시에서 대학을 다니고 직장생활을 할 때 유씨는 산속에 묻혀 산양삼만 키웠다. 수익금은 오롯이 산을 사는 데 재투자했다. 홍천에서 시작한 산양삼 재배지는 인제와 양구 지역으로 넓혀갔다. 넓은 산에 지게를 지고 오르내리며 삼씨를 뿌리고 수확했다. 유씨는 “10년 이상 골이 깊고 험준한 산속을 오가며 산사람으로 지내다 보니 낙상 사고도 많이 겪고 무릎과 발목 등 성한 데가 없다”고 치열하게 살아온 삶을 털어놓았다.

유씨는 어느 작목보다 어렵다는 산양삼 씨앗 활착에 대한 나름의 노하우를 갖고 있다. 씨앗을 심기 전에 전통방식으로 내려오던 ‘개갑(딱딱한 껍질을 살짝 열리게 한 뒤 식재) 방식’에서 벗어나 과육을 품고 있는 씨앗을 직접 뿌려 재배하는 방식에 성공했다. 예로부터 100일 이상 물에 불리거나 닭·오리 등 가금류에게 삼 씨앗을 먹여 개갑하던 전통 방식이 유씨의 연구로 혁신적인 대안을 찾은 것이다.

씨앗을 직접 뿌리는 기법과 토양, 습도, 일조량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산양삼 씨앗 활착률을 높이면서 전국의 산주들이 유씨를 찾는다. 삼 씨앗도 전국 최고 수준으로 해마다 100㎏ 안팎을 생산하고 있다. 이 같은 씨앗 생산과 심기 기술을 산주들에게 직접 전수하며 올리는 수익도 연간 수억원에 이른다.

최근에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무농약 인증을 받은 것을 비롯해 산양삼차 특허와 산양삼 황토 포장 신기술 특허까지 얻었다. 지금까지의 이끼를 이용한 포장은 산림 환경을 파괴하는 것은 물론 장기간 보관이 쉽지 않았지만, 황토를 이용한 산양삼 보관과 포장은 상품성을 높이고 보관 기간이 길다.

6차 산업으로 눈을 돌려 산양삼을 이용한 다양한 상품도 개발하고 있다. 대학에서 호텔조리학을 전공한 특기를 살려 3년 전부터 라면에 산양삼을 넣은 산양삼해물라면을 개발, 제주도 테우해변에서 직영점을 운영하며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 중국과 일본, 프랑스 등에서도 체인사업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또 올해 산양삼을 고온 건조한 뒤 수프로 만든 산양삼라면도 홍콩으로 처음 수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서울 용산 동부이촌동에는 다음달 초 산양삼을 이용한 직영 죽집도 문을 연다.

유씨는 “세계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우리나라 산양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세계 속에 대한민국 산양삼의 가치를 심어 놓겠다”면서 “6차 산업의 경험을 좀더 쌓은 뒤 성공사례를 책으로 정리해 산양삼 경영의 표본이 되게 하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홍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6-06-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