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강동구청 앞 ‘저염 메뉴 특화’ 먹자골목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2곳 참여 서울시내 첫 사례

짠맛 품평·할인행사 등 진행… 수익금 일부 소외층에 기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2014년 통계를 보면 한국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005년 5257㎎에서 2014년 3890㎎으로 9년 새 26.0%가 줄었다. 그러나 여전히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량 2000㎎의 2배나 된다. 나트륨를 과도하게 섭취하면 심장과 신장 등에 부담을 줘 몸속에서 각종 부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서울 강동구가 저염 실천 분위기 조성에 적극 나선 이유다.

강동구는 구청 앞 디자인거리 일대에 마련된 ‘성내동 음식문화 특화거리’를 서울시 최초로 저염 메뉴가 있는 특화거리로 전환한다고 21일 밝혔다. 138곳의 식당 중 72곳이 저염 특화거리에 참여한다.

참여 음식점들은 기존 염도에서 10~20% 가까이 소금을 줄인 저염 메뉴를 판매한다. 고객들은 행사기간 동안 할인된 가격으로 저염 메뉴를 즐길 수 있다. 판매수익금 일부는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한다.

23일부터 양일간 행사를 열어 홍보에도 적극 나선다. 음식문화개선 실천 서약 및 캠페인을 실시하고 저염 메뉴 소비자들이 직접 짠맛 정도를 품평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특화거리 내 저염 메뉴를 맛볼 수 있는 시식 코너도 함께 운영한다.

그동안 강동구는 저염 특화거리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왔다. 2015년 특화거리 음식문화개선 자율실천협의체를 구성했고, 올해부터는 강동구, 자율실천협의체, 외식업강동구지회가 10여 차례 소통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소금이 몸에 반드시 필요하지만 다량 섭취하면 건강을 심하게 해칠 수 있다”면서 “싱겁게 먹는 식습관 문화를 안정적으로 정착해 모든 구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더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6-06-2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