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작품 ‘엠제로’의 10년 된 타임캡슐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의 이야기 담은 오동나무 상자 저장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사업의 하나로 2007년 진행된 한 프로젝트의 10년 된 타임캡슐이 마침내 공개된다. 안양문화예술재단은 오는 24일 안양파빌리온에서 ‘엠제로’(M0) 프로젝트의 한 기능인 타입캡슐을 개봉한다고 22일 밝혔다.

일본 작가 ‘마사토 나카무라’의 엠제로 프로젝트는 전신주가 사라지며 발생한 지상개폐기를 완벽하게 위장하는 동시에 다양한 기능을 겸하는 작품(구조물)으로 평촌에 설치됐다(사진). 작가는 일본의 다다미를 근대적 건축 모듈로 변형한 모듈원(M1) 유니트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

‘증식과 확산’이 가능한 직육면체 모양의 엠제로는 각각의 구조물이 가로 표지판, 재활용 분리수거 체험기, 타임캡슐의 기능을 겸하고 있다. 이 중 ‘M0-타임캡슐로서의 기능’은 지상개폐기를 위장한 구조물 위에 타임캡슐 기능을 하는 또 하나의 구조물을 올려 완성했다.

타임캡슐에는 2007년 신기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의 이야기를 담은 오동나무 상자를 넣어 저장했다. 귀인동에 설치돼 10년동안 추억을 품은 채 시간을 보냈다. 현재 학생들 애칭을 적은 타임캡슐은 상태점검을 위해 안양파빌리온으로 옮겨졌다. 개봉 후에 타임캡슐 속의 추억이 깃든 수많은 오동나무 상자는 성인이 된 학생들에게 전달된다.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Anyang Public Art Project)는 3년마다 열리는 국내 유일 공공예술 축제다. 안양의 지형·문화·역사 등에서 작품의 영감을 얻어 도시 곳곳에서 미술·조각·건축·영상·디자인·퍼포먼스 등 다양한 공공예술 작품을 선보이는, 도시를 하나의 갤러리로 만드는 프로젝트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