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안전 제일 도시’ 만드는 3區] 싱크홀 걱정 없는 용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면하부 동공 74곳 복구

서울 용산구는 최근 도로 함몰 가능성이 있는 ‘동공’(洞空) 74곳에 대한 복구공사를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구가 시행한 3D(3차원) 지표투과 레이더(GPR) 탐사 후속 조치다. 구는 지난해 6~9월 효창원로, 임정로, 새창로 등 지역 주요 이면도로 12곳 56.5㎞ 구간에 대해 GPR 탐사를 시행했다.

일반적으로 도로 함몰은 도로하부 동공 악화로 발생하기 마련이다. 상·하수도 등 노후 지하관로에서 발생된 균열이 동공을 만들고 도로 함몰로 이어지기 쉽다. 이번 조사에서 발견된 동공은 74개나 된다. 1㎞당 1.1개꼴로 서울 시내 평균(0.48개)에 견줘 2배를 웃돈다. 가장 많이 발견된 곳은 신흥로(23개)였고 효창원로(13개)가 뒤를 이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6-2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