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캐디 등 특고 9개 원청 보호 명시

‘김용균법’ 하위법령 입법예고…노사는 반발

경북의 특별한 봄을 전송합니다

27일~새달 12일까지 여행주간 실시

청년고용 42.9%로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세

중기 일자리정책 효과 1년새 0.9%P 증가

[현장 행정] 書로 통한다… 주민 마음 읽는 은평 독서토론회

김미경 구청장, 직원들과 독서모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데이터는 인간의 마음을 읽는 기술이다’라는 문장에 깊은 인상을 받았어요. 물질적 풍요를 안기는 석유는 공급자 중심, 정신적 풍요를 가져다주는 빅데이터는 수요자 중심의 사회를 이끈다는 구절에서 우리 구민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려면 새로운 기술을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 고민이 깊어졌습니다.”

지난달 28일 서울 녹번동 은평구청 회의실에서 열린 ‘구청장과 서(書)로 통(通)하는 직원 아이디어 통(桶)’ 토론회에서 김미경 구청장이 책에 대한 감상평을 스케치북에 옮긴 뒤 직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지난달 28일 오전 10시 은평구청 회의실을 메운 공무원들은 김미경 구청장의 말에 공감의 눈빛을 나누며 고개를 끄덕였다. 바깥엔 매서운 한파가 한창이었지만 참신한 구정 아이디어를 길어올리려는 토론 열기로 뜨거웠다. 지난해 9월부터 격주로 열리는 독서토론 모임 ‘구청장과 서(書)로 통(通)하는 직원 아이디어 통(桶)’이다.

빡빡한 일정에도 새벽까지 책을 읽었다는 김 구청장은 “지금까지 여덟 권의 다양한 책을 통해 일과 삶의 균형, 지역경제 활성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등 지역의 현재와 미래를 어떻게 가꿀지에 대한 통찰을 얻어 구민들을 위해 어떻게 결합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 주제는 전국 자치단체 화두인 스마트 도시 조성이었다. ‘한 권으로 정리하는 4차 산업혁명’이란 책을 읽고 온 직원 16명은 책에 대한 감상과 함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어떻게 활용해야 구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을지 의견을 쏟아냈다. 김현영(42·지적과) 주무관은 “지역 내 모든 도로의 경사 정보를 갖고 있는데 이런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회적 약자의 원활한 보행, 자율주행자 운행에 도움을 줄 지도를 만들고 싶다”는 의견으로 박수를 받았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낸 직원에게는 상품권 등 인센티브도 주어진다.

은평구는 이날 논의한 스마트 도시 조성에 이미 속도를 내고 있다. 치매노인, 아동 등 사회적 약자들에게 긴급 상황이 벌어졌을 때 위치를 확인하고, 실시간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올해 들어서는 낙후된 도시재생 지역 1000가구에 스마트폰 앱으로 우편물을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우편함도 설치해준다. 김 구청장은 “오늘 토론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자리였던 만큼 우리 지역 아이들에게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미리 체험하게 하고 미래 직업에 대한 꿈을 키워줄 교육 시설도 구상하고 있다”며 “녹번역사 안에는 가상, 증강현실 체험 공간을, 서울혁신파크에는 4차산업 교육, 체험, 전시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1-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근황 “밥 한 공기 뚝딱…된장국 좋아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것으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일자리 광명 만들 것”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대학 재능기부로 고교 맞춤형 교육

국민·한성·한국외대와 업무협약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