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송파, 새는 예산 잡아 작년 11억 절감

계약심사·일상감사 강화 결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가 지난해 한 해 동안 계약심사와 일상감사를 통해 모두 11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10일 밝혔다.

송파구에 따르면 계약심사와 일상감사는 정책이나 사업의 적법성과 타당성 등을 사전 검토하고, 원가분석으로 계약 금액을 심사해 예산절감을 도모하는 제도다. 구와 동사무소를 비롯해 보건소, 구의회, 송파시설관리공단이 실시하는 주요 사업 및 계약 등이 대상이다.

구는 지난해 공사 400건, 용역 103건, 물품구매 137건, 설계변경 190건 등 모두 830건의 사업비 471억원에 대한 계약심사와 일상감사를 실시해 전년 대비 2억 7000만원 높은 약 11억원을 절감했다.

특히 기존에 2개 부서로 이원화 돼 있던 계약심사와 일상감사 업무를 ‘감사담당관’으로 통합하면서 절차를 간소화했다. 이를 통해 통상 2주 정도 소요되던 감사 기간을 3~5일로 단축했다는 설명이다.

이 밖에도 설계상담창구를 별도 운영해 사업을 집행하는 실무자가 정책계획 단계부터 예산을 효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구민들의 소중한 세금이 현명하게 쓰일 수 있도록 일상감사와 계약심사의 대상을 다양화할 것”이라면서 “전문 교육을 강화해 직원 역량을 제고시키고 예산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집행을 통해 청렴행정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1-1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